이미지 확대
Next
  • 1 / 13
  • [사진=연합뉴스]

    19일 오후 울산 하늘에서 달 일부가 지구 그림자에 가려지는 '부분월식'이 관측되고 있다. 

    부분월식은 태양, 지구, 달이 일직선으로 놓여있지 않고 약간 어긋나 있을 때 발생하는 현상으로  올해 마지막 천문 이벤트다.

    부분월식은 이날 오후 4시 18분 24초에 시작되지만 달이 오후 5시 16분에 뜨기 때문에 이 시점 이후부터 관측할 수 있다.

    달이 지구 그림자에 가장 깊게 들어가는 최대식 시각은 오후 6시 2분 54초다. 이때는 달의 97%가 가려져 개기월식과 비슷한 광경을 볼 수 있다. 부분월식은 오후 7시 47분 24초에 종료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