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차종 변경·시료 추가해 추가 실험 진행

'요소수 품절'이라는 문구가 붙어있다.[사진=연합뉴스]


'요소수 품귀 사태' 대안으로 산업용 요소수를 차량용으로 전환해 사용하겠다는 정부 계획이 일단 보류됐다. 전환 적합성 여부를 검토한 결과, 오염물질 배출 기준에는 충족했으나 안전성 등 정확한 판단을 위해 추가적인 시험이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산업용 요소수를 차량용 요소수로 전환해 사용할 수 있는지에 대한 실험 결과를 16일 발표했다.

과학원은 이번 실험에서 비차량용 요소를 차량용 요소수에 맞도록(요소 농도 32.5% 내외) 제조한 6개 시료를 만들고 그중에서 중·상 수준의 알데히드 농도를 가진 시료 2종을 차량에 주입했다. 이후 실제 주행 과정에서 배출되는 오염물질 배출 기준을 충족하는지를 지난 2일부터 11일간 검토했다.

그 결과 일산화탄소, 질소산화물 등 모든 대기오염물질 규제 기준을 충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데히드의 경유차 배출가스 기준은 규정이 없어 알코올혼합 휘발유 차 기준 충족 여부를 검토했다.

시중에 판매 중인 차량용 요소수와 비교해 보면 대기오염물질 배출 농도가 대체적으로 비슷했다. 알데히드의 경우 첫 번째 시료는 차량용 대비 7.9% 감소, 두 번째 시료는 19.8%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이번 시험 결과에 대해 요소수 제조업체, 자동차 제작사, 대기환경 전문가들은 산업용 요소수 사용에 의한 환경적 영향과 차량의 질소산화물 환원 촉매 장치(SCR)에 미치는 안전성 등 정확한 평가를 위해 추가적인 시험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또한 산업용 요소수의 경우 그 제조 목적에 따라 성분 함량에 많은 차이가 있어 성분 함량의 조건에 따라 그 적용성이 달라질 수 있다는 의견도 나왔다.

이에 과학원은 "이번 시험만으로는 비차량용 요소수의 적용성을 평가하기에 충분하지 않다고 판단했다"며 "알데히드 농도가 더 낮은 시료 2종과 시험 차종(3.5톤 마이티) 등을 추가하여 기술 검토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