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가천대 제공]

가천대학교 실내건축학과 학생들이 원목 책상과 의자를 직접 제작해 성남시에 거주하는 다문화가정에 전달해 시선을 끈다.

15일 가천대에 따르면, 이 프로젝트는 성남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와 협력해 진행할 예정이다.

먼저 15~16일 양일 간 성남지역에 사는 베트남, 캄보디아, 나이지리아 등 다문화가정 10세대에 전달된다. 가구 재료비 약 2백만원은 가천대 아름샘봉사단이 지원했다.

이번 가구지원은 실내건축학과 2학년 수업인 ‘가구디자인’을 수강하는 학생 23명이 참가했으며, 1조당 3~4명으로 나눠 가구를 제작했다.

학생들이 직접 전공지식을 살려 디자인부터 제작까지 모든 작업을 했다.

학생들은 한 책상을 여러 명이 사용하는 다문화 가정의 상황을 고려해 어른과 어린이가 함께 사용할 수 있도록 책상과 의자는 높낮이와 등받이 조절이 가능하도록 제작했다.

한편, 실내건축학과 이지환(22) 학생은 “구상 이후 제작까지 처음 3주는 도면을, 마지막 2주는 수업시간뿐만 아니라 주말 등 여유시간을 활용해 매일매일 가구를 제작했다”면서 “저희가 정성껏 제작한 가구를 보고 좋아하는 모습을 보니 뿌듯하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