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마켓컬리 제공]


마켓컬리는 오는 18일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두고 최근 한 달간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수험생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할 수 있는 견과류, 디저트 등 간식 선물세트와 스트레스나 긴장 완화에 도움을 주는 디퓨저, 향초 등의 상품 판매량이 증가했다고 15일 밝혔다.

지난달 12일부터 수능을 1주일 앞둔 11월11일까지의 판매량을 확인한 결과 견과류 선물세트의 판매량이 전년 수능일 기준 동기(10월27일~11월26일) 대비 512% 늘었다. 초콜릿, 펑리수, 롤케이크 등 달달한 맛으로 당을 보충해줄 수 있는 디저트 선물세트 역시 각각 150% 판매량이 증가했다.

은은한 향으로 공간의 분위기를 바꿔주는 디퓨져 판매량은 작년 대비 280% 늘었다. 즉각적인 효과를 볼 수 있는 향초와 스프레이 제품의 판매량도 각각 118%, 60%씩 증가했다. 이에 컬리는 "수험생들이 도서관, 스터디카페 등과 같은 외부 공간 대신 집에서 수능 준비를 하는 것이 대세로 자리 잡은 만큼 안정감과 편안함을 느끼도록 해주는 '홈 프레그런스(Home Fragrance)' 제품을 찾는 경우가 늘어난 것"이라고 분석했다.

수능 당일 수험생은 미리 집에서 준비해온 개인 도시락을 자리를 벗어나지 않은 상태에서 식사해야 하는 만큼 점심 시간 및 쉬는 시간 등에 사용할 아이템도 인기다.

점심 식사를 담을 수 있는 도시락통의 판매량은 110% 증가했다. 컬리는 휴대 및 보관이 용이한 실리콘 재질의 제품부터 4~6칸으로 나눠 다양한 메뉴를 담을 수 있는 제품까지 다양한 도시락을 선보이고 있다. 물, 차, 커피 등을 따뜻하게 담을 수 있는 텀블러를 330㎖부터 700㎖까지 구분해 선보이며 죽, 스프 등을 담기에 적합한 보온병(푸드자)도 제안한다.

마켓컬리는 수능을 앞둔 수험생들을 위해 수능 간식 및 응원 선물 등 약 50여 가지 제품을 최대 60% 할인하는 '힘이 되는 수능 선물' 기획전을 오는 17일까지 진행한다. 수능 당일 수험생들이 활용하기 좋은 핫팩, 텀블러, 푸드자 등을 비롯해 수능 막바지의 긴장감을 덜어줄 수 있는 디퓨저, 온열 안대 등을 제안한다. 떡, 엿 등 합격을 기원하는 전통 간식을 비롯해 초콜릿, 롤케이크, 견과류 등 당 보충에 효과적인 간식, 수험생의 면역력과 기운을 북돋아줄 영양제도 다양하게 선보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