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규 확진자 54명 중 본토 확진자 39명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다소 누그러지고 있다. 본토 확진자 수가 연일 50명 아래를 유지하고 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는 10일 0시 기준 전국 31개 성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4명 발생했다며, 이 중 39명이 본토 확진자라고 발표했다. 구체적으로 랴오닝성에서 17명, 허난성에서 8명, 허베이성에서 5명, 헤이룽장성에서 4명, 장시성에서 2명, 윈난성에서 2명, 쓰촨성에서 1명 나왔다. 이 중 6명은 무증상 감염자로 분류됐다가 뒤늦게 증상이 나타나 확진자로 전환됐다. 

본토 확진자가 다소 줄고 있는 추세지만 전국적으로 확산세가 여전해,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이다. 

나머지 15명은 해외 역유입 확진자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상하이·산둥성·광시자치구에서 각각 3명씩, 베이징·랴오닝성·지린성·허난성·광둥성·윈난성에서 1명씩 나왔다. 이 중 2명은 무증상 감염자로 분류됐다가 뒤늦게 증상이 나타나 확진자로 전환됐다.

이로써 중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9만7939명으로 늘었고, 사망자는 전날과 같은 4636명이다.

이날 무증상자는 39명 발생했다. 해외 역유입 확진자는 14명, 본토 확진자는 21명이다. 무증상 감염자는 발열이나 기침, 인후통 등 특별한 증상이 없지만,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사람을 말한다. 위건위는 코로나19 양성반응이 나왔어도 증상이 없는 감염자는 확진자 통계에서 제외, 지난해 4월부터 신규 확진자 수를 공개하고 있다. 의학관찰을 받고 있는 무증상자는 모두 529명이다.

반면 중화권에서는 확산세가 크게 줄었다. 구체적으로 홍콩과 대만의 누적 확진자는 각각 전날보다 1명, 6명 증가한 1만2369명, 1만6451명이며, 마카오는 전날과 같은 77명이다. 이로써 중화권 전체 누적 확진자는 2만8897명을 기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