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석열 선출 뒤 2030당원 탈당 러시 진위 논쟁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와 김재원 최고위원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앞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선출 이후 2030 세대의 탈당 규모를 두고 이준석 대표와 김재원 최고위원이 각자 엇갈린 의견을 내고 있다. 앞서 “탈당 규모가 한 40명쯤 된다”고 해 논란을 일으켰던 김 최고위원은 탈당자보다 입당자가 더 많다고 전했고, 이에 이 대표가 “허위다”라고 반박했다.

김 최고위원은 9일 CBS라디오에 출연, “2030세대가 2100명 탈당하고 1700명 정도 입당했다고 들었다. 그러면 이제 탈당하신 분보다 400명 정도가 감소된 것”이라고 했다. 이어 “전체 탈당하신 분은 3000명 정도 되고 입당하신 분은 7000명 정도라고 들었는데, 정확하게는 확인을 좀 더 해봐야 할 사안”이라고 했다.

윤 후보 선출 이후 2030세대의 탈당이 정치적 의미가 크지 않다는 얘기다. 김 최고위원은 “무조건 엑소더스라고 얘기할 게 아니다. 비상식적인 수준의 탈당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다만 “탈당하시는 분들도 함께 갈 수 있도록 더 노력을 해야 되는 상황인 건 틀림없다”고 했다.

반면 이 대표는 10일 MBC라디오에서 김 최고위원의 주장에 대해 “허위다”라며 “탈당자 통계를 내는 건 선거인단이 기준이다”라고 했다. 이어 “선거인단은 당비를 내는 당원이다. 선거인단이 아닌 일반당원 숫자를 합쳐서 더 많다고 주장하는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후보(윤석열)에 대한 2030세대의 지지가 있다는 것을, 그리고 세대적인 비토가 있는 게 아니라는 것을 강조하기 위함으로 보이는데, 그랬으면 애초에 왜 40명 같은 소리를 했느냐”고 물었다. 이어 “인터넷에 올라온 탈당 인증글만 몇백명이란 얘기가 도는 상황에서 40명이라고 해버리니, 당의 최고지도부가 거짓말하는 모양새가 되지 않느냐”고 했다.

이 대표는 “원래 어떤 후보가 당선되면 반대 후보를 지지했던 지지자들이 탈당하는 자연스러운 움직이 있다”면서도 “그런데 거기에 대해 조롱을 한 거다. 굉장히 강한 조롱을 느껴, 원래 자연적으로 감소해야 될 당원 숫자보다 훨씬 많이 나가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일반당원과 선거인단 당원 합치면 순손실이다”라고 했다.

진행자가 ‘대표와 최고위원이 방송에 따로 나와서 숫자 얘기를 서로 팩트체크하는 건 문제 아니냐’고 지적하자, 이 대표는 “이런 일이 한두 번이냐, 제가 대표된 뒤부터”라고 냉소했다. 이 대표는 2030세대의 투표율이 높지 않다는 점을 지적한 뒤, “세대포위론 전략을 완성시키기 위해선 단순히 2030의 지지율이 높은 게 아니라 거기에 더해 투표장에 갈 만한 동인까지 만들어야 되는 것”이라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