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첫 정책 대결은 청년에 대한 배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9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겨냥, “정책대결을 하랬더니, 도박판을 벌이고 있다. 나라 빚을 판돈으로 삼아 기득권 양당 후보들이 ‘쩐의 전쟁’을 시작했다”고 비판했다.

안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후보가 전 국민 재난지원금 50만원을 베팅하자, 윤 후보가 자영업자 50조원으로 ‘받고 더’를 외쳤다”며 이렇게 적었다. 이어 “결국 둘 중 누가 이기든 청년들의 미래를 착취하는 모양새”라고 했다.

안 후보는 전 국민 재난지원금과 관련, “세금이 더 걷힌다면 그 돈은 국가 채무를 갚는데 쓰는 것이 국가재정법의 취지”라며 “청년을 생각하는 지도자라면 한 푼이라도 아껴 국가부채를 갚아 청년들의 짐을 덜어주어야 한다”고 했다.

윤 후보를 향해선 “어처구니 없는 것은, 왜 50조원인지 100일 후에 설명하겠다고 한다. 일의 앞뒤가 완전히 바뀌었다”면서 “50조원에 맞춰서 피해 업종과 규모를 끼워 맞출 일만 남은 것 같다”고 했다.

안 후보는 “청년을 위해 가장 먼저 할 일은 성장 비전과 미래일자리 정책, 그리고 노동개혁안을 내놓는 것”이라면서 “기득권 양당 두 후보의 첫 정책 대결은 청년에 대한 배신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거대양당의 퍼주기 경쟁, 청년들이 결코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