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한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책' 10권 [사진=대한출판문화협회 제공]


대한출판문화협회는 '2021 한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책' 10권을 선정해 8일 발표했다.

선정 도서는 온양민속박물관이 펴낸 '공예: 재료와 질감'을 비롯해 '기록으로 돌아보기', '문지 스펙트럼', '블루노트 컬렉터를 위한 지침', '신묘한 우리 멋', '아웃 오브 (콘)텍스트', '자소상/트랙터', '전위와 고전: 프랑스 상징주의 시 강의', '한글생각', '데이터 컴포지션'(Data Composition) 등이다.

이 도서들은 내년 6월 서울국제도서전과 10월 독일 프랑크푸르트 도서전에서 전시된다. 독일 북아트재단과 라이프치히 도서전이 함께 운영하는 국제 책 디자인 공모 행사인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책'에도 출품된다.

지난해 '한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책' 선정 도서 중에는 엄유정 작가 작품집 '푀유'(FEUILLES)가 '2021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책' 최고상인 '골든 레터'를 받았다.

대한출판문화협회는 "심사위원들이 책을 보며 관행적 디자인을 넘어서는 도전적 시도, 품위와 편리 사이에서 균형을 잡으려고 애쓰는 노력에 감동했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