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40 청년의꿈 플랫폼 만들어 나머지 정치 인생 보낼 것”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와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가 5일 오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2차 전당대회에서 대선 경선 결과 발표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경선에서 패배한 홍준표 의원이 7일 “사상 최초로 검찰이 주도하는 비리 의혹 대선에는 참여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사실상 윤석열 대선 후보 지원에 나서지 않겠다는 뜻이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번 대선에 저는 우리당 경선을 다이나믹하게 만들고 안개 속 경선으로 흥행 성공을 하게함으로써 그 역할은 종료됐다고 본다”며 이렇게 적었다. 이어 “제 역할은 전당대회장에서 이미 밝힌대로 거기까지”라고 했다.

홍 의원은 “다만 이번에 저를 열광적으로 지지해 준 2040들의 놀이터 청년의꿈 플랫폼을 만들어 그분들과 세상 얘기하면서 향후 정치 일정을 가져가고자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나머지 정치 인생은 이 땅의 청·장년들과 꿈과 희망을 같이 하는 여유와 낭만으로 보내고 싶다”고 했다.

젊은 층의 큰 지지를 받았던 홍 의원이 떨어지면서, 국민의힘 게시판과 커뮤니티 등에는 ‘탈당’ 인증글이 줄지어 게시되고 있다. 국민의힘을 ‘노인의힘’, ‘틀딱의힘’, ‘경로당(경북노인당)’ 등으로 조롱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한편 전날 윤 후보는 홍준표·유승민·원희룡 전 후보들과의 회동 계획과 관련, “빠른 시일 내에 뵐 생각이다. 정치 경험이 많은 분들이라 여러 가지 조언도 듣고 도움을 요청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우리 후보들께서도 원팀으로 선거를 치르겠다고 말씀하셨기 때문에 가장 빠른 시일 내에 뵙고 자리를 가질 생각”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