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현 부위원장, 文대통령 '글로벌 플랫폼 책임 필요성' 발언 소개

딘 가필드 넷플릭스 공공정책 부사장.[사진=넷플릭스]

딘 가필드 넷플릭스 공공정책 부사장이 김현 방송통신위원회 부위원장을 만나 한국 미디어 콘텐츠 생태계 발전에 기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2일 방통위는 김현 부위원장이 딘 가필드 넷플릭스 부사장과 면담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면담은 넷플릭스의 요청으로 성사된 것으로 △미디어 콘텐츠 투자 △공정한 경쟁환경 조성과 이용자 보호 등 방송통신 분야 현안을 논의했다.

이날 김 부위원장은 코로나19 시기 한국을 방문한 넷플릭스 대표단을 환영하면서도 지난달 18일 문재인 대통령의 ‘글로벌 플랫폼은 그 규모에 걸맞게 책임을 다할 필요가 있다’는 발언을 소개했다.

이어 “미디어 콘텐츠 상생 협력을 위해 모든 구성원의 동반성장이 필요하다”면서 “공정하고 평등한 미디어 생태계 조성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콘텐츠 자체 투자뿐만 아니라 콘텐츠를 안정적으로 전송하기 위해 필수적으로 구축해야 하는 통신망 환경에서 글로벌 사업자로서 책임감 있는 자세를 요구했다.

이에 딘 가필드 부사장은 한국 시장에서 콘텐츠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김 부위원장은 “새로운 미디어 시장에서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의 역할과 책임을 살펴 미디어 콘텐츠 산업의 성장·발전과 함께 공정경쟁과 이용자 보호를 담보할 수 있는 실효적인 정책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미디어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서는 창작자, 제작자를 비롯한 모든 구성원 간의 상생협력이 필수적”이라며 “글로벌 미디어 플랫폼 기업인 넷플릭스가 이에 앞장서 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