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는 28일 열린 올해 3분기 실적 콘퍼런스 콜에서 “올해 4분기 전장사업 흑자전환은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반도체 수급 불균형이 장기화하면서 올해와 내년 글로벌 완성차 생산이 연초 예측보다 10%가량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이런 부분에 대해 지속적으로 대응해왔지만 OEM 셧다운의 영향을 피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사진=LG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