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회생법원에 체결 기간 연장 신청
쌍용자동차와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의 인수합병(M&A) 양해각서(MOU) 체결이 다음달로 미뤄졌다.

28일 쌍용차는 서울 회생법원에 양해각서 체결 기간 연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연장기간은 '2영업일'로 법원이 이날 허가할 경우 내달 1일에 양해각서가 체결되고 법원의 허가가 늦어지면 이후로 미뤄진다. 

쌍용차는 당초 오는 29일 양해각서를 체결할 예정이었지만 에디슨모터스와의 협의 시간이 촉박하다는 판단에 체결일을 연기했다. 쌍용차는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과의 협의를 주말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은 쌍용차 인수 자금으로 3100억원을 써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양해각서 체결과 함께 에디슨모터스는 보증금으로 인수 대금의 5%인 150억원 가량을 쌍용차에 지급한다. 이후 정밀실사를 통해 구체적인 자산과 부채를 살펴볼 예정이다.

이같이 매각 절차가 진행 중이지만 여전히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의 자금력에 대한 우려가 나온다. 에디슨모터스 측은 향후 운영자금 8000억원을 산업은행 대출을 통해 확보하겠다는 입장이다.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회장은 최근 기자간담회를 통해 "산은에서 저희의 회생 계획안을 제대로 듣고, 기술력을 알면 당연히 지원해줄 것으로 생각한다"며 "자산을 담보로 대출해달라는 것이기 때문에 안 될 게 없다"고 말했다.

반면 산은 관계자는 "인수 관련 협의를 시작하기도 전에 에디슨모터스가 언론을 통해 산은 지원의 당위성과 필요성을 일방적으로 주장하는 것은 부적절"이라며 "현재까지 법원, 회사 또는 에디슨모터스로부터 어떠한 자금지원 요청도 받은 바 없다"고 말했다.

 

[사진=쌍용자동차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