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는 28일 열린 ‘2021년 3분기 실적 컨퍼런스콜’에서 “해상·항공 운임이 연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어 H&A사업본부에도 수익성 악화의 큰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매출 기준 전년 대비 2% 정도의 물류비 영향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임시선박을 투입해 공급차질을 축소하고자 대응하고 있다”며 “글로벌 공급망 정비를 통해 물류비 상승 영향을 최소화해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사진=LG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