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은행과 산업·금융 협력 협약 체결...관련 투자 확대될 듯
LS전선이 해저케이블 산업 확대를 위한 필요한 대규모 자금조달 채널을 확보했다.

LS전선은 강원 동해시 동해사업장에서 KDB산업은행과 ‘해저케이블 산업 육성을 위한 산업·금융 협력프로그램’ 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맺어진 협약에 따라 LS전선은 향후 5년간 산업은행으로부터 해저케이블 등 친환경 사업에 사용되는 자금을 최대 1조원까지 낮은 금리로 지원받는다. 이에 따라 LS전선이 앞으로 관련 사업에 대한 투자를 확대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LS전선 관계자는 “LS전선은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에 맞춰 해저케이블 사업에 대규모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며 “설비 확대, 연구·개발(R&D) 투자 등에 필요한 안정적인 재원을 확보하게 됐다”고 협약에 의미를 부여했다.

산업은행의 산업·금융 협력프로그램은 탄소중립 생태계 육성을 위해 주요 기업을 선정,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탄소중립을 위한 에너지전환 정책에서 주축을 구성하는 해상풍력발전단지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해저케이블이 필수적으로 사용된다.

구자엽 LS전선 회장은 “이번 협약은 산업과 금융계가 탄소중립 정책과 신재생에너지의 중요성을 함께 인식하고 협력의 첫발을 내딛는 매우 중요한 의미를 지니고 있다”고 강조했다.
 

구자엽 LS전선 회장(오른쪽)과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이 28일 강원도 동해시 LS전선 동해사업장에서 '해저케이블 산업 육성을 위한 산업ㆍ금융 협력프로그램’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LS전선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