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주 정확한 대선여론조사 분석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를 방문, 마중 나온 당직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차기 대선에서 야권 후보 누구와 붙어도 우세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 후보는 특히 국민의힘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의 양자대결에서 오차범위 밖에서 앞섰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이 머니투데이 의뢰로 지난 25~26일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100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27일 공표) 결과에 따르면 이 후보는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과의 대선 가상대결에서 41.9%로 홍 의원(39.3%)보다 오차범위 내인 2.6%포인트 앞섰다.

이 후보는 윤 전 총장과의 양자대결에서도 45.8%를 기록해 35.7%인 윤 전 총장보다 10.1%포인트 앞섰다. 2주 전 두 후보 간 격차는 43.0% 대 40.4%로 2.6%포인트, 즉 오차범위 내였지만 이번 조사에서 오차범위 밖으로 격차가 벌어졌다. 윤 전 총장의 전두환 전 대통령 옹호 발언과 '개 사과' 논란 영향으로 풀이된다.

이 후보는 원희룡 전 제주지사와의 양자대결에서도 45.8%로 원 전 지사(30.5%)를 15.3%포인트 앞섰다. 아울러 유승민 전 의원과의 양자대결에서도 41.6%로 유 전 의원(28.5%)을 13.1%포인트 앞섰다.

국민의힘 대선후보 선호도 조사에서는 홍 의원이 우위를 이어가는 가운데 윤 전 총장의 지지율 하락으로 두 후보 간 격차가 더 커졌다. 다만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윤 전 총장이 여전히 과반의 지지를 얻었다.

'국민의힘 대통령 선거 후보로 누가 나서는 것이 좋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30.7%가 홍 의원, 25.1%가 윤 전 총장을 지목했다. 이어 유 전 의원이 20.6%, 원 전 지사가 6.3%로 조사됐다. '없다'는 응답은 14.2%다.

2주 전 조사 대비 홍 의원은 0.5%포인트, 윤 전 총장은 5%포인트씩 하락했다. 윤 전 총장이 더 큰 낙폭을 보이며 두 후보 간 격차는 1.1%포인트에서 5.6%포인트로 벌어졌다.

유 전 의원과 원 전 지사는 각각 2.4%포인트, 1%포인트씩 지지율이 상승했다.

지지 정당별로는 후보 선호도가 명확하게 갈리는 현상이 지속됐다.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윤 전 총장 지지율이 50.8%로 과반을 차지했다. 다음으로 홍 의원 33.4%, 유 전 의원 6.8%, 원 전 지사 6% 순으로 집계됐다.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유 전 의원이 33.9%로 첫 1위를 차지했다. 이어 홍 의원 33.3%, 윤 전 총장 7.3%, 원 전 지사 5% 순으로 조사됐다.

유 전 의원은 정의당 지지층에서도 35.5%로 가장 앞섰다. 다음으로 홍 의원 25.3%, 윤 전 총장 7.2%였다. 무당층에서는 홍 의원이 21.2%로 가장 우세했으며 유 전 의원 19.8%, 윤 전 총장 11.4%, 원 전 지사 4.8%로 집계됐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대해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 평가가 56.7%로 긍정평가를 크게 웃도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잘하고 있다'는 긍정 평가는 38.2%로 조사됐고 '어느 쪽도 아니다' 2.8%, '모름·응답거절'은 2.5%였다.

차기 대선과 관련해 '정권교체를 원한다'는 응답도 53%로 과반을 기록했다. 반면 '정권 연장을 원한다'는 응답은 37%에 그쳤다. 10%는 '모름·응답거절'로 대답을 유보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