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랜 시간 누워있으면서 합병증 발생"

노태우 전 대통령이 사망한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의학연구혁신센터에서 김연수 병원장이 고인의 사인 등 관련 내용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공동취재]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사인은 장기간 투병 중 여러 질병이 복합된 숙환이라고 서울대병원이 공식 발표했다.

김연수 서울대학교병원장은 26일 이 병원 의학연구혁신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13대 대통령(1988∼1993년)을 지낸 노 전 대통령의 사인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서울대병원에 따르면 노 전 대통령은 다계통위축증 등으로 장기간 투병하면서 전신이 허약해진 상태에서 여러 질병이 복합적으로 발생해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

다계통위축증은 여러 신경계를 침범하는 질환을 통칭하는 용어로, 소뇌 기능 저하와 관련한 증상이 많아 소뇌위축증이라고도 불린다. 소뇌 기능이 악화하면서 평형 감각이 떨어져 보행 장애가 발생할 수 있고, 말을 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구음 장애도 동반할 수 있다.

김 원장은 "고인께서는 다계통 위축증으로 투병하시며 반복적인 폐렴과 봉와직염 등으로 수차례 서울대병원에 입원했으며, 심부정맥혈전증으로 치료를 지속해서 받아왔다"며 "최근에는 와상 상태로 서울대병원 재택의료팀의 돌봄 하에 자택에서 지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랜 시간 누워 있으면서 여러 합병증이 발생해 지병으로 인해 사망하신 것"이라고 병세와 사인을 요약했다.

서울대병원에 따르면 노 전 대통령은 전날부터 저산소증, 저혈압 등의 증상을 보였고 이날 낮 12시45분께 구급차를 타고 서울대병원 응급실로 방문했다.

응급실에 내원했을 당시에는 통증에 반응하는 정도의 상황이었으며, 이후 의료진의 치료를 받았으나 상태가 악화해 오후 1시46분 결국 사망했다.

김 원장은 "임종 시 가족 중 1명이 자리를 지킨 것으로 안다"면서도 이 가족이 누구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노 전 대통령의 경우 병사임이 명백하므로 별도의 부검은 이뤄지지 않을 것이 확실하다.

시신은 별도로 안치된 상태로 전해졌으며, 유족 측은 27일 오전 10시께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빈소가 마련될 때까지 따로 조문을 받지는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