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정부의 원인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

KT 광화문 이스트 사옥. [사진=KT 제공]

구현모 KT 대표가 인터넷 장애 사고와 관련해 공식 사과했다.

구 대표는 26일 오후 안내문을 통해 “어제 전국적으로 발생한 인터넷 장애로 불편을 겪으신 고객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KT는 인터넷 장애 초기 트래픽 과부하가 발생해 외부에서 유입된 디도스 공격으로 추정했지만 서비스 고도화를 위한 최신 설비 교체작업 중 발생한 네트워크 경로설정 오류가 원인인 것으로 확인했다”면서 “정부의 원인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KT CEO로서 KT를 믿고 서비스를 사용해 주시는 고객님들께 장애로 불편을 드린 점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면서 “재발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구 대표는 “심층적인 점검과 함께 프로세스를 보완하고 이번 사고를 유·무선 네트워크 통신망 전반을 면밀히 살피는 계기로 삼겠다”면서 “조속하게 보상 방안 또한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