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연합뉴스]

월요일인 25일 내륙 곳곳은 5도 내외의 아침 기온이 예상되며 쌀쌀하고 일교차가 클 것으로 보인다. 일부 산간 지역은 영하권으로 떨어지며 얼음이 어는 곳도 있을 전망이다.

기상청은 "25일과 26일의 아침 기온은 경기 내륙와 강원내륙·산지, 충북, 전북 동부, 경북 북부 내륙을 중심으로 5도 내외가 되면서, 서리가 내리는 곳이 있다"며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차가 15도 내외로 매우 크겠다"고 예보했다.

특히 경기 북부와 강원 내륙·산지, 경북 북동 산지에는 0도 이하로 떨어져 얼음이 어는 곳도 있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3~13도, 낮 최고기온은 17~22도로 예상된다. 지역별 예상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8도 △인천 9도 △춘천 4도 △강릉 9도 △대전 7도 △대구 7도 △부산 13도 △전주 8도 △광주 10도 △제주 15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18도 △인천 17도 △춘천 18도 △강릉 19도 △대전 19도 △대구 20도 △부산 21도 △전주 20도 △광주 20도 △제주 21도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국이 '좋음'에서 '보통' 수준을 나타내겠다. 다만 경기남부, 세종, 충남은 오전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을 보일 전망이다.

제주도 남쪽 바깥 먼바다에는 시속 30~50㎞의 강한 바람이 불고, 물결이 1.5~3m로 높게 일며,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을 전망이니 안전에 유의하기 바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