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스피 875조·코스닥 222조원 늘어

국내 증시가 급등하면서 최근 5년 사이에 시가총액이 1000조원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의 시총은 지난 21일 기준 2603조6465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2016년 말 1506조4110억원보다 72.8%(1097조2355억원) 증가한 규모다.

이 기간 중 코스피지수는 2000선 초반에서 3000선 안팎으로 약 50%, 코스닥지수는 600대에서 1000선 안팎으로 60%가량 상승했다.

코스피 시총은 1307조9312억원에서 2183조40억원으로 66.9%(875조728억원) 증가했고 코스닥 시총은 2016년 말 198조4798억원에서 420조6425억원으로 2배 이상(222조1627억원) 급증했다.

국내 증시 대표 종목 중 하나인 삼성전자의 시총은 이달 22일 기준 420조2727억원으로 5년 전보다 65.3%(165조원) 증가했고 코스피 시총 2위인 SK하이닉스도 71조7082억원으로 같은 기간 동안 2배 이상 늘었다.

그동안 코스피 상승세는 외국인이 이끌었다. 코스피가 상승 흐름을 보였던 지난 2017년 외국인은 유가증권시장에서 6조5916억원어치 주식을 순매수했다.

그러나 지난해부터는 집중적으로 순매도하며 차익을 실현한 반면 외국인의 매도 물량은 개인 투자자들이 받아내기 시작했다. 지난해 외국인은 유가증권시장에서 24조5652억원, 기관은 25조5372억원을 각각 순매도한 반면 개인은 47조4907억원을 순매수했다.

올해 들어서도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30조4103억원, 39조8355억원 매도 우위인 반면 개인은 72조6326억원을 순매수했다.

올해 코스닥시장에서는 기관이 7조801억원을, 외국인이 1조4173억원을 각각 순매도 중이고 개인은 12조6066억원을 순매수 중이다.

최근 5년간 급등한 지수가 조정을 보인 가운데 이 같은 상황이 한동안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박승영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 2년간 글로벌 주식시장은 사람들을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부터 지키고 팬데믹에도 일상을 가능케 해주는 주식들이 주도했다"며 "내년 주식시장은 주요국 경제가 팬데믹에서 빠져나오면서 시작되는데 국내외 주식시장을 둘러싼 주변 변수들은 지난 2년과 다른 방향으로 움직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내년 경기 모멘텀은 소비에서 투자로 이전될 것으로 예상되는데 대형 성장주들은 부진하겠지만 투자 수혜가 기대되는 산업재 등은 시장을 아웃퍼폼할 것"이라며 "이 과정에서 지수는 탄력을 잃고 박스권에서 횡보할 가능성이 높아보인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