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사옥 [사진=네이버 제공]
 

네이버가 기사 하나에 달 수 있는 댓글 수를 삭제된 댓글을 포함해 총 3개로 제한한다.

네이버는 지난 21일부터 기사 1개에 삭제 댓글을 포함해 총 3개의 댓글을 달 수 있도록 조치했다.

네이버는 2018년 4월부터 기사 하나당 최대 3개의 댓글을 달 수 있도록 했으나, 댓글을 삭제할 경우 그만큼 다시 댓글을 달 수 있었다.

네이버 측은 “일부 주목받는 기사에 삭제를 동반한 댓글 등록이 반복될 수 있는 가능성이 있어, 보다 다양한 의견이 오갈 수 있는 댓글 공간 운영의 취지를 강화하기 위해 정책을 변경한다”고 설명했다.

네이버는 그동안 선거 같은 정치 이슈를 앞두고 댓글 정책을 개선해왔다. 지난해 4월 제21대 국회의원선거(총선)를 앞두고 이용자가 그동안 쓴 댓글들의 이력을 공개한 게 대표적인 예다. 또한 실명 확인을 하지 않은 신규 가입자는 일주일 후에 뉴스 댓글을 게시할 수 있도록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