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기현 “날치기 공작기소” 윤석열 “이재명 수사 원천 봉쇄”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검찰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중심에 있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기소하면서 ‘배임’ 혐의를 제외하자, 국민의힘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수사 대상에서 제외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검찰이 이재명 일병 구하기를 위해 눈물겨운 사투를 벌이고 있는 것”이라며 “날치기 공작기소”라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더구나 법무부 장관이 출석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감이 종료되자마자, 그것도 밤늦은 시각에 국민 시선을 피해 기소를 발표한 것은 국민과 야당의 질타를 면해보겠다는 속 보이는 꼼수였다”면서 “사건을 처벌해달라고 기소한 게 아니라 은폐해달라고 공작기소했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당 차원에서 대검찰청을 항의 방문할 예정이다.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페이스북에 “구속영장에 적시된 혐의가 기소 과정에서 빠지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라며 “이재명 수사를 원천 봉쇄하겠다는 것”이라고 썼다.

이어 “대장동 게이트에 대한 검찰 수사에 이상한 점이 한두 가지가 아니지만, 유동규 기소에서 배임죄를 뺀 일은 그야말로 검찰이 검찰이기를 포기한 일”이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이 후보가 국정감사장에서 어떻게든 배임 혐의를 빠져나가려고 하루 만에 여러 차례 말을 바꾼 것과 무관하지 않다”며 “이 후보도, 검찰도 알고 있는 것이겠지요. 배임죄 혐의를 벗을 수 없다는 것을”이라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