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연광 그대로 재현한 조명 '썬라이크'…생체리듬에 최적화
발광다이오드(LED) 전문기업 서울반도체가 개발한 썬라이크(SunLike) 조명의 학습능력 향상 효과가 또 한 번 입증됐다.

서울반도체는 미국 하버드대학교 의과대학 연구팀이 2019년부터 미국 대학생을 대상으로 한 임상실험 연구 결과 썬라이크의 학습능력 향상 효과가 드러났다고 21일 밝혔다.

썬라이크는 자연의 태양빛 스펙트럼(파장별 빛의 세기) 곡선을 그대로 재현한 광반도체 기술이다. 자연의 빛과 거의 동일한 특성을 구현해 인간의 24시간 생체리듬에 최적화한 새로운 개념의 광원이다.

앞서 썬라이크의 학습능력 향상 효과는 이미 국내외 다수 연구 결과에서도 사실로 나타난 바 있다. 지난 2019년 3월 스위스 바젤대 카요센 교수 연구팀은 국제조명학술지 논문을 통해 썬라이크가 주간 각성(지각 능력)을 향상하며 눈의 편안함과 기분에 유익한 효과가 있다고 발표했다.

2018년 7월에는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실험을 통해 썬라이크 조명 사용 시 몸의 활력을 느끼고 각성 효과가 뛰어난 것으로 입증됐다.

이번 실험을 이끈 사답 라만 하버드대 의과대학 박사는 “빛이 보유한 스펙트럼이 다르면 동일한 색온도와 밝기를 가졌어도 인간의 생체 리듬에 미치는 영향은 다를 수 있다”며 “이번 실험에서 빛의 자연광 스펙트럼 조명(썬라이크) 아래에서 학습 시 학습능력이 향상됐다”고 설명했다.

이정훈 서울반도체 대표이사는 “썬라이크 기술로 동식물과 사람이 자연 본연의 빛으로 24시간 생체 리듬에 맞게 생활하고, 학생들이 공부하고 건강을 유지토록 하는 빛을 제공하기 위해 30년간 연구개발에 투자해왔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반도체는 도시바 관계사인 도시바 머티리얼(TMAT)과 오랜 기간 공동 개발한 썬라이크를 2017년 출시했다. 이후 2년간 양사 간 협의를 거쳐 지난 8월 서울반도체가 썬라이크 관련 일체 기술과 특허권, 상표권 등 모두를 인수했다.
 

서울반도체의 자연광 스펙트럼(각 파장별 빛의 세기) 발광다이오드(LED) '썬라이크(SunLike)'.[사진=서울반도체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