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브랜드의 콘셉트카 ‘제네시스 엑스(Genesis X)’가 세계 무대에서 디자인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제네시스는 독일 노르트하인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Design Zentrum Nordhein Westfalen)가 주관하는 ‘2021 레드 닷 어워드(2021 Red Dot Award)’에서 제네시스 엑스가 디자인 콘셉트 분야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21일 밝혔다.

iF 디자인상, IDEA 디자인상과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 중 하나인 레드 닷 어워드는 1955년 시작됐다. 매년 제품 디자인(Product Design),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디자인(Brand & Communication Design), 디자인 콘셉트 (Design Concept) 등 3개 분야로 나눠 각 부문 수상작을 발표하고 있다.

2021 레드 닷 어워드 디자인 콘셉트 분야에는 49개국 총 4110개가 출품됐으며, 이를 대상으로 혁신도, 현실화 가능성, 기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최우수상 61개 작품과 본상 259개 작품을 선정했다.

제네시스 엑스는 제네시스가 지난 3월 공개한 전기차 기반의 GT(Gran Turismo) 콘셉트카로 제네시스의 핵심 디자인 요소인 ‘두 줄’을 차량 내·외장 곳곳을 비롯해 전기 충전구에도 적용했다.

제네시스 엑스의 전면은 방패 모양의 크레스트 그릴과 휠 아치를 관통하는 두 줄 전조등의 조화를 통해 낮고 넓어 보이는 이미지를 구현했다. 쿼드램프에는 제네시스를 상징하는 두 줄 디자인이 반영됐다.

실내는 모든 조작계와 디스플레이가 운전자를 감싸는 형태의 조종석이 적용된 운전자 중심 설계가 적용됐다. 또 차량 생산 과정에서 미사용된 가죽을 재활용해 엮어 만든 위빙(Weaving) 패턴의 소재를 안전벨트와 스티어링 휠 일부 및 에어백 커버에 적용해 친환경성을 강조했다.

루크 동커볼케 제네시스 부사장은 “제네시스 엑스 콘셉트에서 느껴지는 고결한 우아함은 하나의 조각과 같은 아름다움과 동적인 비율의 조화를 드러낸다”며 “제네시스가 추구하는 미래 비전을 자동차 디자인에 담아내고자 했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한편 제네시스 브랜드는 제네시스 엑스 실차를 국내 고객에게 선보이는 ‘제네시스 엑스 로드쇼’를 다음 달 21일까지 서울, 제주, 부산에서 진행한다.
 

제네시스 브랜드의 콘셉트카 '제네시스 엑스'.[사진=현대자동차그룹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