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구 엑스코에서 10월 21일부터 4일간

대구 엑스코에서 국내 미래자동차박람회의 대명사로 자리를 잡은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엑스포 2021’이 오는 21일부터 열린다. [사진=대구엑스코 제공]

대구 엑스코는 국내 미래자동차박람회의 대명사로 자리를 잡은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엑스포 2021(이하 DIFA 2021)’이 오는 21일부터 24일까지 나흘간 엑스코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 5회째를 맞이하는 DIFA 2021이 ‘모빌리티를 혁신하다, 변화를 이끌다’라는 주제 아래, 빈틈없는 방역과 경제회복의 조화를 도모하는데 최우선을 두었다.

이에 완성차에서부터 부품까지 총망라하는 이번 전시회는 6개국에서 161개 사가 참가하는 가운데, 엑스코 동관과 야외전시장에서 1000 부스(1만5876㎡) 규모로 개최된다.

특히, 올해에는 ‘DIFA 2021’이 미래 차 산업 도약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면서 완성차를 비롯해 배터리, 배터리 모듈, 전동화 부품, 자율주행 등 미래 차 부품 분야 선도기업들이 일찌감치 전시회 참가를 확정을 지었다. 주요 완성차기업으로 현대·기아차, 벤츠, 지프(대경모터스)&12, 로터스 등이 있다.

먼저 현대자동차는 자사 최초 전용 플랫폼을 적용한 전기자동차 아이오닉 5, 수소전기차 넥쏘, 도심형 항공 모빌리티(UAM) 축소 모델을 전시한다.

또 기아차는 EV6 특화 전시체험 공간인 언플러그드 그라운드 콘셉트의 구조물을 비롯한 첫 전용 전기차인 ‘EV6 롱레인지’ 모델, ‘GT-Line’ 모델 등을 전시할 예정이며, 현장 신청을 통한 EV6 차량 시승도 진행한다.

이어 영국 스포츠카 브랜드 로터스는 영국 태생의 순수 수제 스포츠카인 1110kg의 410마력, 제로백 3.4초의 ‘Eixge’와 GT카인 ‘Evor’를 전시할 예정이다.

케이에스티일렉트릭은 국내 최초 배터리 교환방식 초소형 전기차 마이브 m2와 같은 배터리를 사용하는 전기 이륜차를 전시한다. 이와 함께 케이에스티일렉트릭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초소형 전기차에서 직접 충전이 가능한 접이식 전기 자전거도 최초로 공개한다.

올해 처음 참가하는 오스트리아의 전동화 부품 제조사 AVL은 자율주행 실도로 환경 측정 장치와 차량을 전시한다. 이와 함께 전동화 파워트레인 개발을 위한 시험 자동화 장비와 시뮬레이션 솔루션과 전기자동차 애프터마켓용 검사장비도 소개한다.

이 밖에도 삼성SDI, SK이노베이션과 SNT모티브, 엘링크링거코리아, AVL, 서울로보틱스 등 미래 차 부품기업의 참가가 눈에 띄게 늘어나면서 ‘DIFA 2021’은 미래 차 산업 전문전시회로서의 위상을 한층 강화했다.

또 자율주행 라이다(LiDAR) 기술력을 갖춘 신규참가업체 서울로보틱스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3D 센서를 활용한 자율주행 솔루션을 전시하고, 라이다를 활용해 전시장 내의 환경을 실시간으로 인지하고 분류(사람・자동차・오토바이), 트래킹하는 3D 컴퓨터 비전 기술을 시연한다.

(사)한국자동차튜닝산업협회는 1년 전부터 (주)로커스와 친환경 대응을 위해 메타버스와 미래자동차산업의 협업을 준비해 왔다. 이번 전시회에서도 친환경 산업의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메타버스와 결합한 미래자동차산업 트렌드를 소개한다.

이와 함께 타 산업군과의 융합·협업 촉진 기반을 마련해 지역경제 활성화 및 다양한 인력양성에 대한 기대감을 높일 예정이다. 로커스는 애니메이션 '레드슈즈'와 버추얼 인플루언서 ‘로지(ROZY)’를 제작한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이다. 또, 이번 전시회에 참가한 엘링크링거는 연료전지 자동차의 스택(Stack), 전기자동차의 배터리 모듈, 최신기술의 경량화 부품 등 미래 차 핵심부품을 참관객들에게 소개한다.

대구·경북지역에서는 에스엘, PHC, 삼보모터스, 경창산업, 이래AMS, 대영채비, 상신브레이크, 씨아이에스 등의 중견기업을 비롯해 a2z, 스프링클라우드, 씨엘 등의 자율주행 스타트업이 참가한다. 또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한국자동차연구원, 대구기계부품연구원, 대구테크노파크, 경북대학교, 계명대학교, 경일대학교 등도 전시관을 구성해 참가기업과 네트워킹을 강화한다.

특히, 영국대사관은 매년 공동관을 구성해 DIFA에 참가하고 있으며, 올해는 런던의 상징으로 자리를 잡은 블랙캡 택시와 슈퍼카의 정수 로터스 차량 등을 전시하며 우호 협력 증진에도 앞장서고 있다.

또한, 현대케피코, 삼보모터스, E3 등의 기업이 이번 엑스포를 통해 ‘e모빌리티 상생협력관’을 조성해 전기 이륜차를 선보일 계획이다. 또 지역 스타트업 육성의 요람인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도 지역에서 성장한 미래 차 스타트업과 공동관을 구성해 다양한 신기술을 선보일 준비를 하면서, 이번 엑스포는 대·중·소 상생협력 촉진의 장으로도 활용될 예정이다.

이번 전시회에서 가장 시선을 끄는 전시관은 ‘대중소 상생 기반 대구시 e모빌리티 파빌리온’이다. 성장세를 보이는 이륜 전기차 산업이 미래형 자동차 시장을 선점하고, 국제 경쟁력 확보하기 위해서는 ‘컨소시엄 기반의 대/중/소기업 상생 협력형 모빌리티 산업육성’이 필요하다.

그러나 현재 약 20만대 규모의 국내 이륜차 시장은 대부분을 중국과 일본 제품들이 차지하고 있다. 이에 대구기계부품연구원과 현대자동차 계열사 등 대·중·소기업은 컨소시엄 협업을 통해 이륜전기차 관련 제품 기술을 국산화시키고 탈 중국, 극 일본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서비스형 모빌리티 기술지원 기관인 대구기계부품연구원은 현대케피코(구동부품공급), 현대일렉트릭 앤 에너지시스템(에너지솔루션제공), 삼보모터스(감속기류공급), 고아정공(모터공급), E3모빌리티(완성차제작), 메쉬코리아, 파킹클라우드(부릉), 풍산시스템, 에임스 등과 함께 컨소시엄 협업 성과를 다각적으로 홍보하기 위해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미래 차 전문전시회인 ‘DIFA 2021’에 참가한다.

대구기계부품연구원 미래자동차사업단 이상훈 본부장은 서비스형 모빌리티 부품 가치사슬에 연계된 전문기업을 구체적으로 발굴하고 대중소기업 협력형 부품산업 생태계 육성의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이번 전시회에 참가하게 되었으며, 이번 전시회를 통해 국내 이륜전기차 산업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전문기업을 육성한다면 지역 내외 주요 거점시장은 물론이고 동남아, 유럽 등 해외시장 동반 진출도 가능하다고 전망했다.

대구기계부품연구원 미래자동차사업단은 이번 전시회 참가를 계기로, 서비스형 모빌리티 산업생태계 육성을 위한 기술개발지원을 통해 제품성 향상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이상훈 본부장은 “지역 부품기업이 컨소시엄에 참여할 수 있도록 잠재적인 전문기업 발굴을 위한 네트워킹 활동을 병행하고자 한다”라고 덧붙였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지역 청년들의 자율주행 기술을 겨루는 ‘대구 모형전기자율주행차 경진대회’를 개최하고, 한국자동차공학한림원에서 주최하는 ‘스마트 모빌리티 창업캠프’를 통해 다양한 창업 아이디어 발굴과 특허 등록도 지원한다. 특히, 미래 차 선도도시 이미지 제고를 위해 DIFA 기간 동안 엑스코 인근을 순회 운행하는 전기·자율주행차 시승을 진행하고, 대구시와 지역기업 간 미래 차 협업 증진을 도모하는 업무협약도 같이 진행한다.

이번 DIFA 2021을 개최한 엑스코의 관계자는 “지난해 차별화된 방역시스템을 바탕으로 안전한 전시회를 개최한 바 있는 DIFA는 위드코로나 시대를 앞둔 상황에서도 철저한 방역솔루션을 통해 안심할 수 있는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엑스코 서장은 대표이사 사장은 “대구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 2021에서 많은 미래 차 수요‧공급업계 관계자들이 이번 전시회와 포럼을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최신 정보를 교류하고 판로개척의 발판을 마련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