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이 최고경영진과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 직원들간의 소통의 장을 열었다.

LG화학은 20일 신학철 부회장이 사원·선임 등으로 구성된 4명의 젊은 직원들로부터 멘토링을 받았다고 밝혔다.

신 부회장은 먼저 ‘대기업 CEO vs 정년보장 만년 과장’ 등 두 가지 상황에 대해 선택하는 ‘밸런스 게임’ 등 세션을 통해 개인의 성향을 중시하고 다양성을 존중하는 MZ세대들의 생각을 듣는 시간을 가졌다.

이후 회사 업무, 조직문화 등 주제에 자유롭게 질문하는 ‘무엇이든 물어보살’ 세션을 통해 젊은 직원들과의 소통했다.

MZ세대의 특성을 대표하는 △나를 중심으로 주체적 삶은 추구하는 ‘마이싸이더’ △끊임없이 자기계발에 힘쓰는 샐러리맨과 학생의 조합어 ‘샐러던트’ △취향에 대해 소신 발언하는 '싫습니다 존중해주세요’의 줄임말 ‘싫존주의’ 등의 신조어를 알려주는 시간도 가지기도 했다. 향후에는 반대로 신학철 부회장이 멘토가 되어 젊은 직원들에게 조직 비전에 관한 멘토링을 할 예정이다.

LG화학은 올해 본격 시작한 것으로 현재 회사 전체 구성원의 약 55%를 차지하고 있는 MZ세대 구성원이 빠르게 증가함에 따라 회사 경영진과 구성원 간 원활하게 소통하고 업무적 시너지를 내기 위해 이 같은 자리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LG화학은 신청을 통해 신학철 부회장을 비롯해 각 사업본부장, 최고인사담당책임자(CHO), 경영전략담당, 사업담당, 연구개발 담당 등 각 부분 임원 30명과 사원·선임급 젊은 직원 110여 명을 선정했다.

이들의 평균 나이는 각각 29세와 54세로, 3개월간 서로 멘토와 멘티의 역할을 바꾸어 가며 각자의 니즈(needs)에 따라 프로그램을 다채롭게 꾸려나가는 양방향 멘토링을 진행한다.

임원은 일과 성장 비전 관련, MZ세대는 젊은 세대와의 소통법 등에 대해 조언을 해준다. 뿐만 아니라, ‘오징어 게임, MBTI 소개, 랜선 해외 투어하기’ 등 MZ 세대들 사이에서 핫(hot)한 문화와 놀이를 체험하며 상호 간 공감하는 시간도 가진다. 또 멘토링 장소도 사내외 멘토가 지정한 곳 어디서든 가능하다.

신 부회장은 “소통을 통해 서로 이해와 공감이 이뤄져야 진정한 협업의 시너지가 발생한다”며, 앞으로도 세대 공감을 이룰 수 있는 새로운 소통 혁신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신학철 부회장(가운데)이 여의도 LG트윈타워 집무실에서 MZ세대 멘토들에게 소통팁을 전수받고 있다.[사진=LG화학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