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매콩·동아시아 정상회의 연쇄 개최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열린 2021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기념식에 FA-50 경공격기를 타고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6·27일 양일 간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에 화상으로 참석한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20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26일 한-아세안 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 27일 아세안+3 정상회의와 동아시아 정상회의(EAS)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는 아세안 10개국과 대화 상대국들이 함께하는 연례 회의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화상으로 개최된다. 아세안 10개국은 브루나이,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라오스, 말레이시아, 미얀마,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등이다.

오는 26일 열리는 한-아세안 정상회의에서는 신남방정책에 기반한 한국과 아세안 간 협력 성과를 평가하고, 신남방정책 협력 의지를 표명한다.

이어 같은 날 저녁 열리는 3차 한-메콩 정상회의에서는 한-메콩 협력 10주년을 맞아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

27일 오후 개최되는 제24차 아세안+3 정상회의에서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보건, 금융·경제 등 주요 분야에서의 아세안+3 협력 강화 방안 관련 의견을 교환하고, 같은 날 늦은 저녁 열리는 제16차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서는 역내 및 국제 정세에 대해 각국 정상들과 의견을 교환한다.

박 대변인은 “이번 회의는 우리 정부가 지난 4년간 역점을 두고 추진해 온 신남방정책의 성과를 종합하는 한편, 아세안과 역내 파트너 국가들이 코로나19 위기 공동 대응은 물론 미래 위기에 대비한 공조 체계를 점검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아세안과의 협의체에 주도적으로 참여해 ‘사람 중심의 평화와 번영의 공동체’ 비전 실현을 위한 기반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