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 아홉 개 후보 中 독창적 디자인, 주행 성능 등 인정 받아
현대자동차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의 GV70이 미국 유명 자동차 전문지 모터트렌드가 발표하는 2022년 '올해의 스포츠유틸리티차(SUV)'로 선정됐다.

제네시스는 GV70을 비롯한 아홉 개 차종이 최종 후보에 올랐고, 독창적 디자인과 주행 성능, 차량의 가치를 높이 평가 받아 올해의 스포츠유틸리티차로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평가는 안전성, 효율성, 가치, 진보적 디자인, 엔지니어링 우수성, 주행 성능 등 여섯 개 요소 기반 총 35개 차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모터트렌드는 GV70에 대해 "신선한 디자인과 여유로운 성능, 편안한 승차감과 인상적인 차량 패키징으로 모든 면에서 만족스러운 모델"이라며 "파격적이고 신선한 외관 디자인으로 독자적인 고급스러움이 인상적이다. 유럽이나 미국, 일본 차량과 다른 제네시스만의 색깔을 보여준다"라고 평가했다.

주행 성능 요소에서는 "많은 차량이 역동적인 주행 성능을 위해 편안한 주행 감각을 잃어버리지만, GV70은 예외"라며 "선택 가능한 21인치 휠은 스타일과 주행 성능을 동시에 잡았고, 어떤 상황에도 편안함과 스포티한 주행이 가능하다"라고 설명했다.

이밖에 8개의 에어백을 비롯한 다양한 안전 편의 기능의 기본 사양 탑재, 여유 있는 뒷자리·트렁크 공간 등 실용성과 고급스러움을 겸비한 차량이라는 호평을 받았다고 제네시스는 전했다.

앞서 모터트렌드는 올해의 스포츠유틸리티차로 △2019년 지프 랭귤러 △2020년 기아 텔루라이드 △2021년 랜드로버 디펜더 등을 꼽은 바 있다.

아울러 이번 모터트렌드의 호평이 올해 7월 미국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 GV70의 향후 판매에도 긍정적 효과를 줄 것으로 전망된다. GV70의 미국 판매량은 지난 7월부터 지난달까지 4696대다. 7월 1568대에 이어 지난달 1603대 등 판매량이 증가 추세다.

또한 제네시스의 미국 판매량도 올해 1월부터 지난달까지 총 3만4320대로 전년 동기 대비 204.1% 증가했다. 이 가운데 제네시스의 스포츠유틸리티차 비중은 GV80 1만5464대, GV70 5274대 등으로 60.4%다.
 

제네시스의 스포츠유틸리티차(SUV) GV70.[사진=제네시스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