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차정훈 한국장애인고용공단 고용촉진이사, 조영태 부산시 사회복지국장, 여지영 SKT 오픈콜라보담당, 서동경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부산연구개발특구 본부장이 18일 업무 협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SKT 제공]

중증장애인 근로자의 출퇴근을 돕는 '착한셔틀'이 부산시에 도입된다. SKT는 정보통신기술(ICT)을 제공해 더 안전하고 편안한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돕는다.

SKT는 지난 18일 오후 부산시청에서 부산시,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과 내년도 착한셔틀 시범사업 등을 골자로 하는 '민관 협업 더 착한 일자리 도약'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조영태 부산시 사회복지국장, 서동경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부산연구개발특구 본부장, 차정훈 한국장애인고용공단 고용촉진이사, 여지영 SKT 오픈콜라보담당 등이 참여했다. 부산지역 장애인 근로자의 안전하고 편리한 이동권 지원을 위해 힘을 모으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지난해 10월 출시한 착한셔틀은 중증장애인 근로자의 자택 앞에서부터 근무지까지 운행하는 도어 투 도어(Door to Door) 셔틀버스 서비스다. 타인의 도움 없이 대중교통을 이용하기 어려운 장애인 근로자의 출퇴근 안전과 효율적인 시간 관리를 지원한다.

SKT는 T맵 데이터를 분석해 착한셔틀에 최적의 안전경로를 제공하는 기술을,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은 위치 확인 보조공학기기인 스마트지킴이를 지원한다. 모두의셔틀은 실시간 차량 위치와 좌석을 확인하고 탑승 예약을 할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한다.

착한셔틀은 지난해 성남시 시범사업을 거쳐 올해 7월 보건복지부의 복지사업으로 승인받아 전국단위 서비스를 전개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이번에 광역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부산시에서 사업화를 추진하게 됐다.

SKT는 이번 부산시 시범사업을 계기로 착한셔틀에 최신 ICT 솔루션을 추가해 안정성과 편의성을 높였다.

SKT는 티맵모빌리티와 협업해 셔틀 운행에 최적화된 자동 배차 엔진 TMS(운송관리시스템)를 착한셔틀에 적용했다. 배차계획 수립 시간과 총 운행 거리를 단축하는 것에 더불어 실시간 교통정보, 도로기반 정보를 반영해 경유지를 최적화하는 등 효과를 낼 수 있게 됐다.

또한 착한셔틀 탑승고객, 승하차보조원, 운전기사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각각 제작했다. 탑승고객의 실시간 승하차 정보와 이동 중인 차량 위치 정보를 고객과 보호자에게 실시간 공유한다. 향후 승하차보조원이 수기로 관리하는 운행일지도 모바일로 체크할 수 있도록 운영 효율화를 지원할 계획이다.

탑승객에게 지급하는 손목형 사물인터넷(IoT) 기기 스마트지킴이를 활용해 셔틀 이동 중 넘어짐이나 낙상을 감지하는 등 안전을 위한 조치도 강화했다.

부산시는 이번 시범사업을 계기로 장애인 근로자 신규일자리 창출과 착한셔틀 승하차보조원 고용·인건비를 지원한다. 향후 장애인 고용과 이동권 증진을 위해 노력할 방침이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은 SKT의 스마트지킴이를 보조공학기기로 지정해 착한셔틀 탑승 고객들에게 무상 제공하고, 착한셔틀에 출퇴근 요금지원 정책을 연계해 장애인 근로자들이 경제적 부담을 덜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부산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은 부산특구 장애인 고용 우수기업을 발굴해 고용 창출에 기여하고 착한셔틀 사업화도 지속적으로 지원한다.

여지영 SKT 오픈콜라보담당은 "교통약자들도 마음 편히 일할 수 있는 사회에 기여하기 위해 ICT 기반의 착한셔틀 서비스를 지속 고도화하고, 서비스 확산을 위한 다양한 협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부산시 시범사업에는 지역 주민들과 착한셔틀 이용고객들이 직접 참여해 홍보 영상 제작과 크라우드 펀딩 등 민관협업 형태의 배리어프리 챌린지도 진행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