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8일 오후 부산MBC에서 제4차 TV 토론회를 하기 앞서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수소? 그거 H2O 아닙니까?”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18일 국민의힘 대선 후보 경선 부산·울산·경남 합동토론회에서 잘못된 발언을 해 망신살이 뻗쳤다.

원희룡 예비후보는 이날 부산MBC에서 진행된 토론회에서 홍 후보에게 “부·울·경 수소경제 얘기했는데, 수소는 뭘로 만드나”라고 물었다.

이에 홍 후보는 답변을 잠시 못하다가 “수소 그거 H2O 아니냐, 수소 만드는 게 비싸다고 하더라”고 답했다. 수소의 화학식은 H2로 H2O는 물이다.

원 후보가 “H2O는 물이다”고 하자, 홍 후보는 “지난 번에도 원 후보에게 골탕을 먹었다”며 “그거까지 물어보면 어떻게 하느냐”고 했다.

홍 후보는 ‘누가 토론을 가장 잘했느냐’는 질문에 “원 후보가 제일 잘한 것 같다. 제가 골탕을 먹었거든요”라며 “다음 토론회 때는 수소를 어떻게 만드는지 그것부터 알아보고 나오겠다”고 눙쳤다.

그러자 원 후보는 “실수를 하고도 분위기 좋게 넘어가는 홍 후보의 적응력을 배우고 싶다”고 비꼬았다.

토론회 후에도 여진은 이어졌다. 홍 후보는 페이스북에 “수소를 어떻게 만드는지 사실 저는 몰랐다”며 “대통령이 수소경제 시대를 구축하겠다고 내각에 지시하면 되지, 수소가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세세한 부분까지도 알아야 되는지 의문”이라고 적었다.

홍 후보는 “토론할 때마다 미세한 각론으로 골탕을 먹이는 원 후보를 다음 토론 때부터 조심해야겠다”면서 “대통령은 통치 철학만 확고하면 되지 않나, 미세한 각론까지 다 아는 그런 대통령은 지구상에 아마 없을 것”이라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