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재만 명예원장 [사진=일산 차병원]


차의과학대학교 일산 차병원은 송재만 교수가 명예원장으로 부임해 비뇨의학과에서 진료를 시작했다고 18일 밝혔다.

송재만 교수는 연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의학 석·박사 과정을 취득했으며, 연세대 원주 의료원장과 세브란스병원 원주 병원장을 역임했다. 대학비뇨기학회 명예회장과 수련이사, 대한비뇨종양학회 이사로도 활동했다.

일산 차병원은 최근 전립선암 환자가 급격히 늘고 고령화 사회에 접어들면서 전립선 비대증 등의 노인성 질환자가 늘고 있는 가운데, 송재만 명예원장의 부임을 통해 비뇨기 질환 분야의 진료 역량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송재만 명예원장은 “그동안의 모든 진료 경험과 노하우를 녹여 환자들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강중구 병원장은 “비뇨기암 치료 분야 국내 최고 권위자인 송재만 교수의 합류로 암 진료 분야의 역량이 한층 더 강화됐다”며 “앞으로도 국내외 각 진료 분야의 권위자를 지속적으로 영입해 의료의 전문성을 높이고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