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RC·WTCR·PURE ETCR 등 세계 최정상급 대회 우승컵 획득
현대자동차가 세계 최정상급 모터스포츠 대회인 월드 랠리 챔피언십(WRC)과 월드 투어링 카 컵(WTCR), 퓨어 일렉트릭 투어링 카 레이스(퓨어 ETCR)에서 동시에 우승컵을 들어 올리며 모터스포츠 강자의 면모를 과시했다.

현대차는 지난 14일부터 17일까지 스페인 타라고나 주에서 열린 2021 WRC 11차 대회에서 현대 월드랠리팀 소속 티에리 누빌과 다니 소르도 선수가 ‘i20 쿠페(Coupe) WRC’ 랠리카로 각각 1, 3위를 차지하며 ‘더블 포디움(한 팀 두 선수가 3위 내 수상)’을 달성했다고 18일 밝혔다.

현대차는 이번 우승으로 올 시즌 세 번째 우승컵을 수상함과 동시에 WRC 통산 20승의 대기록을 달성하게 됐다.

이번 시즌 스페인 랠리는 올 시즌 세 번째 포장도로로 구성된 대회다. 경주차의 정교한 셋업과 고도의 드라이버 집중력이 있어야 하는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는 포장도로로 펼쳐진 지난 벨기에 랠리에 이어 다시 한번 스페인 랠리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i20 쿠페 WRC의 우수한 성능을 입증했다.

우승을 차지한 티에리 누빌은 전체 17개의 스테이지 중 10개의 스테이지에서 가장 빠른 기록을 작성하며 2위인 도요타팀의 에반스 선수를 24.1초 차로 제쳤다.

3위에 오른 현대팀의 다니 소르도 선수 역시 4개의 스테이지에서 모두 우승을 차지하며 줄곧 3위로 달리던 도요타팀의 오지에 선수를 끌어내리고 시상대에 올랐다. 이로써 현대팀은 17개 스테이지 중 14개에서 가장 빠른 기록을 내며 스페인 랠리를 압도했다.

또 현대차는 같은 기간 프랑스 포 아르노스 서킷에서 개최된 2021 WTCR 6차 대회 두 번의 결승 레이스 중 두 번째 레이스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WTCR은 아우디, 폭스바겐, 혼다 등 제조사별 C세그먼트(준중형)의 고성능 경주차가 대거 참가하는 글로벌 최정상급 투어링카 대회다.

현대차 엘란트라(아반떼) N TCR로 출전한 잔 칼 버네이(엥슬러 현대 N 리퀴몰리 레이싱팀 소속) 선수는 지난 17일 치러진 두 번째 결승 레이스에서 우승을 차지해 도합 144점을 쌓아 드라이버 부문 2위에 올랐다.

2021 WTCR은 유럽 8개국에서 개최되며 대회마다 두 번의 레이스를 진행한다. 연간 펼쳐지는 총 16번의 레이스 결과를 합산해 해당 연도의 우승팀과 드라이버를 가리게 된다.

아울러 현대차의 전기 경주차인 벨로스터 N ETCR 역시 전기차 투어링카 레이스 퓨어 ETCR 최종전서 정상을 차지했다. 이 경기는 프랑스에서 WTCR과 같은 기간 함께 열렸다.

퓨어 ETCR은 여섯 대의 경주차를 A조와 B조 두 번에 나눠 총 네 번의 라운드로 진행한 뒤 점수를 합산해 순위를 가린다.

이날 잔 칼 버네이는 현대차의 벨로스터 N ETCR에 올라 B조 1라운드 2위, 2라운드 1위, 4라운드 1위로 총 72점을 얻어 우승했다.

팀 동료 아우구스토 파푸스 역시 A조 1위에 올라 총 68점으로 준우승을 차지해 최고 성적에 힘을 보탰다. 이로써 현대차는 세 개 모터스포츠 대회에서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의 탄탄한 주행성능에 힘입어 주말 동안 세 개의 대회에서 모두 우승컵을 받는 대기록을 달성해 너무 기쁘다”며 “내년부터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사용하게 되는 WRC도 철저히 준비해 현대차의 우수한 친환경 기술을 널리 알리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2021 월드랠리챔피언십(WRC)’ 11차 대회 스페인 랠리에서 우승을 차지한 티에리 누빌 선수(오른쪽)와 코드라이버인 마틴 비데거 선수가 현대자동차 ‘i20 쿠페(Coupe) WRC’ 랠리카 위에 올라 세레모니를 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