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때이른 한파, 일주일 지속 전망...토요일부터 점차 풀려
오늘에 이어 내일(18일)도 전국에 10월 한파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출근 시 겨울옷을 입는 등 추위에 만반의 대비를 해야 한다. 수도권 일부 지역에는 저녁부터 약간의 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18일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4도 △인천 6도 △대전 2도 △세종 1도 △광주 3도 △대구 1도 △부산 8도 등 내륙 지방을 중심으로 0도에 가까운 추위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낮 최고기온은 13~20도로 오늘보다는 조금 따듯하지만, 여전히 추운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중부지방은 15도 내외, 남부지방은 18도 내외에 머무를 전망이다. 일교차가 큰 만큼 따듯한 겉옷과 실내용 옷을 따로 준비하는 편이 좋겠다.

전국이 대체로 구름 없이 맑은 날씨를 보여주겠지만 서울, 인천, 수원, 서해5도 등 수도권 일부 지방에는 저녁부터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예상 강수량은 5㎜ 내외다.

이번 가을 한파는 이번 주 내내 지속될 전망이다. 금요일부터 조금씩 날씨가 풀리며 일요일에는 예년 수준의 아침 최저·낮 최고 기온을 보여줄 것으로 예상된다.
 

한 시민이 추위에 웅크린 채 걸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