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니스트 이혁[사진=금호문화재단 제공]

피아니스트 이혁(21)이 오는 20일까지 폴란드 바르샤바서 열리는 제18회 쇼팽 콩쿠르 결선에 진출해 눈길을 끈다. 해당 콩쿠르는 지난 2015년 피아니스트 조성진이 우승한 대회다. 이번 대회에는 한국의 이혁을 비롯해 이탈리아(2명), 캐나다(2명), 폴란드(2명), 일본(2명), 스페인, 러시아, 중국 등 8개국 12명이 진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 살 때 바이올린과 피아노를 배우기 시작한 이혁은 지난 2009년 리틀 모차르트 콩쿠르에서 우승한 후 2012년 모스크바 국제 청소년 쇼팽 콩쿠르 우승 및 최우수 협주상, 2016년 폴란드 파데레프스키 콩쿠르 최연소 우승, 2018년 하마마츠 국제 피아노 콩쿠르 3위 등 괄목할 만한 성과를 내며 두각을 드러냈다.

이혁은 16세에 러시아 모스크바 차이콥스키 음악원에 입학했으며, 현재 블라디미르 옵친니코프 교수의 지도를 받고 있다. 

5년에 한 번씩 열리는 쇼팽 콩쿠르는 러시아 차이콥스키 콩쿠르, 벨기에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와 함께 세계 3대 콩쿠르로 꼽힐 만큼 권위를 자랑하는 대회다. 코로나19 여파로 1년 연기돼 6년 만에 개최가 결정됐다. 

쇼팽 콩쿠르 결선에 진출한 역대 한국인으로는 지난 2005년 임동민·임동혁·손열음, 2015년 조성진이 있다. 조성진은 당시 만 21세 나이로 한국인 최초로 우승을 차지해 화제를 낳았다. 임동민·임동혁 형제는 공동 3위에 올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