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중앙방송총국 보도

지난 13~14일 베이징에서 중국 중앙인민대표대회 실무회의가 열렸다[사진=CMG제공]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지난 13~14일 베이징에서 열린 중앙인민대표대회 실무회의에서 민주를 정의했다고 중국중앙방송총국(CMG, 차이나미디어그룹)이 15일 보도했다. 

시 주석은 "한 국가가 '민주'인지 아닌지는 반드시 그 나라의 인민이 판단해야지, 외부의 소수인이 이래저래 평가하고 판단할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 주석은 "민주는 각국 인민의 권리이지 소수 국가의 전매특허가 아니다"며 "국제사회에서 어느 국가가 민주이고 아닌지는 국제사회가 공동으로 평가하고 판단할 일이지 자기가 늘 옳다고 생각하는 소수 국가가 평가하고 판단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민주를 실현하는 데는 다양한 방식이 있으며, 천편일률적일 수 없다"며 "단일한 잣대로 세계의 다채로운 정치제도를 평가하고 단편적인 시각으로 인류의 다양한 정치 문명을 심사하는 것 자체가 비민주적"이라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한 나라가 민주냐 비민주냐의 관건은 진정으로 인민이 주인 역할을 하느냐이며, 인민에게 투표권이 있는지도 봐야 하지만 인민에게 광범위한 참정권이 있는지를 더 봐야(더 중요하게 여겨야) 한다"고 말했다.

CMG는 시 주석이 이날 회의에서 인민민주이념을 천명하며 중국은 중국식 민주주의를 구현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국공산당이 중국 인민이 주인이 되는 것을 중요 사명으로 여겼다며 중국공산당 18차 전국대표대회 이래 중국 정부는 민주정치발전규칙에 대한 인식을 심화해 '전 과정의 인민민주주의'라는 중대한 이념을 제시했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