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당무위, 이낙연 측 이의제기 불수용..."향후 논란 없도록 개정"

박경은 기자입력 : 2021-10-13 16:10
"당무위, 최고의사결정기구...남은 선관위 절차 없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당무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당이 대선 경선 무효표 처리와 관련한 이낙연 전 대표 측의 이의 제기를 수용하지 않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은 13일 오후 최고의사결정기구인 당무위원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고용진 수석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고 수석대변인은 당무위 이후 기자들과 만나 "당무위는 지금까지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와 최고위원회가 해당 당규에 대해 결정한 것을 추인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향후 당규에 대한 해석에 논란의 여지가 없도록 개정한다는 의결 주문을 의결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전 대표 측은 지난 10일 이재명 경기지사가 최종 대선 후보로 선출된 직후 대선 경선에서 중도 사퇴한 후보가 얻은 표를 무효표로 처리한 당 선관위 결정이 잘못됐다며 11일 당사에 공식적으로 이의를 제기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김두관 의원의 득표를 무효표로 처리하지 않고 모두 합산해 계산하면 이 지사 득표가 과반에 미달해 2위인 이 전 대표와 결선 투표를 실시해야 한다는 뜻이다.

고 수석대변인은 '이날 당무위 결정에 대해 이 전 대표 측에 사전에 언질을 줬느냐'는 질문에 "오늘 당무위원회의에서 심도 있는 논의를 했고 중간에 무슨 다른 절차나 형식을 거치거나 한 것은 없다"며 "당무위원들의 유권해석이 최고기구니까 여기서 결정하면 끝나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남은 선관위 절차는 없느냐'는 질문에 "없다"고 했다.

아울러 '이 전 대표 캠프 측이 동의한 것으로 보면 되느냐'는 물음에 "동의했으니까 의결이 됐다"며 "이낙연 측 캠프 핵심관계자들이 (당무위에) 다 들어왔다"고 설명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