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환 전 세종경찰서장 / 사진= 아주경제 DB

자치경찰제도가 시행된지 3개월. 세종시 자치경찰에 대한 주민들의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이 제도는 지방자치단체에 경찰권을 부여하고, 경찰의 설치·유지·운영에 관한 책임을 지방자치단체가 담당하는 것으로 올해 7월1일부터 시행됐다.

정부조직법상 국가 전체를 관할하는 국가직 경찰과 지방자치법상 지방자치단체에 소속돼 그 지역과 주민의 치안과 복리를 위해 활동하는 자치경찰이 바로 이 제도의 핵심이다. 수사와 정보 등 보안이 필요한 보직의 경우 국가직으로 분리하되, 자치경찰은 생활안전, 지역교통, 지역경비 임무를 갖고 방범순찰, 사회적 약자보호, 기초질서 위반 단속, 교통관리, 지역행사 경비 등 치안 서비스를 담당한다.

자치경찰을 지원하는 전문성 있는 지방의원이 시의회에 입성해야 한다는 여론도 형성되고 있다. 자치경찰 운영 예산 등 조직 확대를 대비해 경찰 조직을 잘 알고 지방의회에서 이를 지원할 인물이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해서, 내년 6월 치러지는 전국 동시지방선거에서 경찰 출신 세종시의원 후보가 출마해야 한다는 것.

특히, 자치경찰이 생활안전, 방범순찰, 사회적 약자보호 등 주민과 밀접한 치안 서비스가 포함돼 있다는 이유기도 하다.

본지 취재결과 경찰 출신 세종시의원 후보로 지난해 6월 퇴직한 세종경찰서장 출신인 김정환 전 총경이 거론되고 있다. 김 전 총경은 세종시가 고향으로 공직에 있을 당시 생활안전 분야에서 시민과 협력하는 시스템을 발굴해 많은 업적을 남겼던 인물이다.

현재는 세종시 한 대학에서 경찰범죄심리과 교수로 재직중이며, 지역사회에서 퇴직 후, 세종시 감사위원과 국민권익위원회 청렴강사로 지역사회에서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는 2019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로부터 위원장 표창을 받기도 했다. 인권존중 등 주민에 적극적으로 다가가는 치안행정을 펼쳐온 공적이 국회의원들의 긍정적인 평가를 얻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