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국방 차관, 주한미군 용산기지 방문…반환 점검

김해원 기자입력 : 2021-10-06 17:49
최종건 차관 "긴밀한 협력 당부"

최종건(왼쪽 세번째) 외교부 1차관과 박재민(왼쪽 네번째) 국방부 차관이 6일 서울 용산 주한미군 용산기지에서 반환 진행상황과 관련한 주한미군의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 = 외교부]



외교부·국방부 차관들이 6일 주한미군 용산기지를 합동 방문했다.

이날 외교부는 최종건 외교부 제1차관과 박재민 국방부 차관이 주한미군 용산기지를 함께 방문해 주한미군측과 용산기지 반환 진행 경과를 중간점검 했다고 밝혔다. 

두 차관은 한·미 양측이 내년 초까지 반환을 추진키로 합의한 용산기지 내 구역을 시찰했다. 또 미국 측으로부터 구역별 반환 진행현황 등을 들었다.

앞서 한미는 주한미군지위협정(SOFA) 합동위 성명을 통해 2022년 초까지 약 50만㎡ 규모의 용산기지 반환을 추진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이는 약 15만평이자 축구장 70개에 달하는 규모다. 반환되는 용산기지 부지에는 최초의 국가공원인 용산공원이 조성될 예정이다.

최 차관은 “용산기지 반환은 우리 국민의 일상과 직결되는 중요한 사안”이라며 “동 반환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주한미군 측의 긴밀한 협력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