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성욱 공정위원장 "오픈마켓 책임도 물을 것"

권남희 머지플러스 대표 [사진=연합뉴스]
 

권남희 머지포인트 대표가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전자금융거래법(전금법)에 따라 선불업자로 등록하는 건 "필요한 사업에 따라 하겠다"는 답변을 해 의원들의 질책을 받았다. 

5일 정무위 국감에서는 김범수 카카오 회장 등 주요 기업인들이 증인으로 출석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지난 8월 대규모 환불대란 논란을 일으킨 권남희 머지플러스 대표도 증인으로 참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을 했다.   

유의동 국민의힘 의원은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에게 "머지포인트를 판매한 오픈마켓에 대한 제재도 필요하지 않겠느냐"고 물었고, 조 위원장은 "오픈마켓에도 사태에 대한 책임을 묻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유 의원은 "온라인 쇼핑몰 7곳의 머지포인트 판매액이 3000억원에 달한다"면서 "현재까지 환불 처리된 금액은 39억원으로 1.32%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머지플러스는 '무제한 20% 할인'을 내세우며 선불 충전금인 머지포인트를 판매했다가 지난 8월 11일 포인트 판매를 중단하고 사용처를 축소한다고 기습 발표했다. 이른바 '먹튀' 논란이 일고 이용자들의 환불요구가 빗발치자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지난달 머지포인트 이용자 약 150명은 머지플러스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냈다.

권 대표는 유 의원의 '전자금융거래법(전금법)에 따라 선불업자로 등록할 것인가'라는 질의에 "필요한 사업에 대해선 하겠다"는 등 애매모호한 답변을 해 의원들의 질책을 받았다. 유 의원은 "(그 말이 머지플러스를) 정상화하겠다고 약속한 국민 앞에서 할 얘기인가"라고 비난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