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기시다 日 내각 출범 축하...현안해결 방안 모색"

김해원 기자입력 : 2021-10-04 17:37
기시다 내각 주요 자리 아베 전 총리 측근 포진

유엔 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 중인 정의용(맨 왼쪽) 외교부 장관이 지난달 23일(현지시간) 모테기 도시미쓰(맨 오른쪽) 일본 외무상과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 = 외교부]




일본 집권 자민당의 기시다 후미오 총재가 4일 오후 중의원 본회의 총리 지명 선거에서 제100대 일본 총리로 선출된 데 대해 정부가 축하의 인사를 보냈다.  

외교부는 이날 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통해 "우리 정부는 기시다 신임 총리 및 신 내각과도 적극 협력해 양국간 현안 해결 방안을 모색하고, 경제·문화·인적교류 등 제반 분야에서 실질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지속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도 이날 오후 기시다 총리 앞으로 축하 서한을 보내고 한·일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하자고 밝혔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의 서면 발표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양국이 민주주의와 시장경제라는 기본 가치를 공유하고 지리적, 문화적으로 가장 가까운 국가로서, 이웃나라다운 협력의 본보기를 보여줄 수 있도록 소통하며 협력해 나가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우리 정부는 기시다 신임 총리 및 새 내각과도 협력해 양국 간 현안은 물론, 코로나와 기후위기 등 글로벌 이슈에 대해서도 서로 지혜를 모아 해결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기시다 총리는 아베 내각에서 4년 8개월 동안 외무상을 지내면서 2015년 12월 한·일 위안부 합의를 주도한 인물이다. 기시다 내각 주요 자리에는 아베 전 총리의 측근들이 포진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아베 신조 정권의 연장선이 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기시다 내각 대변인이자 총리 관저 이인자인 관방장관에는 아베의 측근인 마쓰노 히로카즈 전 문부과학상이 내정됐다. 아베 전 총리의 친동생인 기시 노부오 방위상, 징용문제 등으로 우리 정부와 갈등을 빚고 있는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 등 외교 안보 라인도 유임된 것으로 알려졌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