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세데스-벤츠 트럭이 글로벌 완성차업체 중 처음으로 대형 전기트럭의 양산에 돌입한다.

벤츠 트럭은 대형 전기트럭 ‘e악트로스’를 내달부터 독일 뵈르트 공장에서 양산을 시작한다고 29일 밝혔다.

e악트로스의 최대 적재량은 27t, 최대 배터리 용량은 약 420㎾h다. 화물 적재 상태에서 완충 시 주행 거리는 최대 400㎞에 달한다.

벤츠 트럭은 2016년 대형 전기트럭 콘셉트를 발표한 후 2018년부터 e악트로스 프로토타입의 시범 운영과 주행 테스트에 들어간 바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트럭의 대형 전기트럭 ‘e악트로스’. [사진=메르세데스-벤츠 트럭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