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광주에 청년자립 지원사업 ‘빵그레’ 2호점 시범운영

조재형 기자입력 : 2021-09-28 14:01
10월 정식 오픈 예정

빵그레 광주점 자활근로 청년 직원이 빵을 포장하고 있다[사진=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가 청년자립 지원 프로젝트 ‘빵그레’ 2호점을 선보인다.

하이트진로는 지역 청년들의 자립지원을 위해 베이커리 카페 ‘빵그레’ 2호점을 광주광역시 동구 서석동에 임시 오픈하고 시범 운영을 시작한다고 28일 밝혔다.

빵그레 2호점은 시범 운영 이후 운영 상의 보완점과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해 10월 중 정식 오픈할 예정이다.

빵그레 사업은 지난해 하이트진로와 공공기관이 청년들의 자립과 꿈 실현을 돕기 위해 기획한 프로젝트다.

창원에 문을 연 빵그레 1호점을 통해 지역 자활 근로 청년들이 베이커리 카페 운영 노하우를 쌓고 있다.

음료와 베이커리 메뉴를 지속 확대하고 있으며, 지역민들의 꾸준한 사랑으로 빵그레는 청년자립 지원사업의 대표적인 성공모델로 평가받고 있다고 하이트진로 측은 설명했다.

하이트진로는 빵그레 2호점 운영을 위해 △매장 임대료 △운영에 필요한 차량 △초기 인테리어 및 장비 구입 비용 △매장 운영 전문 매니저 인건비 등을 지원하며 지원 규모를 이전보다 확대했다.

빵그레 2호점에는 사회적 자립을 준비 중인 지역 내 자활 청년들이 제빵과 바리스타 관련 기술 교육을 이수한 후 투입된다. 청년들이 일정 기간 직접 카페를 운영하도록 해 독립 기반을 만들 수 있는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김인규 하이트진로 대표는 “100년 기업으로서 우리 사회의 미래인 청년들이 꿈을 갖고 사회적 자립을 이룰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과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