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일 개·폐막작 30일 일반작 온라인예매 시작
  • "블록체인으로 공정거래…NFT 대중화에 기여"
  • 엔터테인먼트·미디어콘텐츠에 확장 적용 예고

원오더 티켓 로고 [사진=CJ올리브네트웍스 제공]


CJ올리브네트웍스가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에 국내 최초로 대체 불가능 토큰(NFT) 기술을 접목한 티켓솔루션을 제공한다. 관객들은 영화제 공식 홈페이지나 앱을 통해 28일 개·폐막작, 30일 일반 상영작을 예매할 수 있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다음달 6일 개막하는 부산국제영화제의 온라인 사전 예매 서비스를 통해 NFT 기반의 '원오더' 티켓 솔루션을 선보인다고 27일 밝혔다. 원오더 티켓 솔루션은 국내에서 열리는 7대 국제영화제에 제공된 통합티켓솔루션으로, CGV 영화관 티켓 예매·발권 시스템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는 IT서비스 기업인 CJ올리브네트웍스가 구축하고 운영해 왔다.

앞서 CJ올리브네트웍스는 티켓솔루션에 NFT 기술을 도입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술 전문기업 블로코와 업무협약을 맺고 블로코의 NFT 기술을 지원받았다. CJ올리브네트웍스 측은 티켓솔루션에 NFT 기술을 적용하면 각 티켓에 고유 인식 값이 부여돼 출처를 추적할 수 있고, 이를 통해 암표거래와 같은 불공정행위를 근절하고 허위매물과 위조를 없애 소비자를 보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CJ영화 티켓뿐 아니라 유명 콘서트나 스포츠 경기 관람권 등에도 NFT기술을 적용하면 공정하고 투명한 거래 문화를 정착시켜 소비자의 권익 향상에 도움이 될 뿐 아니라, 이를 통해 NFT 대중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엔터테인먼트·미디어 콘텐츠에 NFT 기술을 적용해 영구보관 가능한 '포토카드'나 특별한 의미를 담은 '나만의 티켓' 등으로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김희성 CJ올리브네트웍스 넥스트사업2담당은 "지난 10년간 국제영화제, 축제, 공연 등에 예매 솔루션을 제공해오면서 허위매물, 암표 등 불공정 티켓 거래 행위 근절에 대한 고민이 있었다"며 "이번 NFT 기술 도입을 통해 사용자와 소비자가 모두 만족하는 거래 문화를 정착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