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쓰루이푸, 200만주 의무보호예수기간 해제
※'중국 마이종목'은 주식시장에서 이슈가 되는 중국 종목을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마이'는 중국어로 '사다(買)'와 '팔다(賣)'를 모두 뜻하는 단어입니다. 영어로는 '나(My)'를 뜻하기도 하죠. 이 코너를 통해 아주경제 중국본부에서는 매일 독자들이 중국증시에서 궁금해할 만한 종목을 소개합니다. <편집자 주>

중국 통신 모듈칩 제조업체인 쓰루이푸(思瑞浦, 688536.SH)의 200만주 넘는 물량이 의무 보호예수 기간이 종료돼 23일 시장에 풀렸다. 

이는 쓰루이푸 전체 주식의 약 2.52%에 상당하는 물량으로, 시가총액으로 따지면 11억3400만 위안(약 2100억원)이 넘는다.

보호예수가 해제되는 지분을 보유한 대주주는 화웨이 창업투자회사인 하보커지를 포함한 4곳이다. 하보커지는 쓰루이푸의 최대 고객으로, 매출 5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이번 해제 물량은 쓰루이푸가 1년 전 상장 당시 발행한 것으로 1년의 의무 보호예수 기간이 풀린 것이다. 1년 전 공모가는 주당 115.71위안이었다. 현재 쓰루이푸의 주가는 이와 비교해 약 4배 가까이 올랐다.

보호예수 기간이 해제됐다고 해도 대주주들이 반드시 물량을 내다 파는 건 아니다. 물량을 내놓을지는 주가, 경영상황 등을 고려해 결정한다. 하지만 쓰루이푸의 경우 하보커지 등 4곳 기업은 22일 쓰루이푸의 지분을 축소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쓰루이푸 주가는 23일 개장하자마자 전 거래일보다 2% 가까이 하락했다가 9시44분(현지시간) 1%대로 반등했다. 이후 등락을 반복하며 롤러코스터 장세를 연출하고 있다. 

한편 쓰루이푸는 통신·전원 모듈 칩 등을 제조하는 기업으로, 하보커지가 최근 대규모 투자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주목을 받았다. 연구개발비, 운영비 급증으로 올해 상반기 매출은 늘었으나 순익이 감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