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귀경길 정체, 밤 11시부터 해소될 듯"...부산~서울 4시간 40분 소요

한지연 기자입력 : 2021-09-22 18:33
전국 교통량 470만대로 예측

고속도로 정체 계속. 자료사진[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추석 연휴 마지막날인 22일 밤 늦게까지 귀경 정체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40분 기준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안성분기점∼남사, 남이분기점∼옥산 부근 등 총 27㎞ 구간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부산 방향은 잠원∼서초, 오산∼남사 등 모두 8㎞ 구간이 막힌다.

서해안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일직분기점 부근∼금천, 당진∼서해대교 등 총 17㎞ 구간에서 차량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중부고속도로 하남 방향은 하남∼하남분기점, 남이분기점∼서청주 부근 등 14㎞ 구간에서 차들이 가다 서기를 반복하고 있다.

영동고속도로 인천 방향은 덕평 부근∼양지터널 등 총 7㎞ 구간에서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이날 오후 6시 승용차로 전국 주요 도시를 출발해 서울 요금소까지 도착하는 시간은 부산 4시간 40분, 목포 4시간, 울산 4시간 20분, 광주 3시간 40분, 대구 3시간 40분, 대전 2시간 10분, 강릉 3시간 등이다.

이날 전국 교통량은 470만대로 예측됐다.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49만대,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34만대가 이동한다.

도로공사는 귀경 방향 혼잡이 밤 늦게까지 이어져 오후 10∼11시는 넘어야 해소될 것으로 전망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