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17년 11월 15일 발생한 포항지진 현장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경상북도는 지진피해가 발생한 포항, 경주지역의 민간건축물 내진보강을 위해 행정안전부로부터 국비 16억원을 확보해 ‘민간건축물 내진보강 비용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포항, 경주지역은 최근 규모 5.0 이상의 강한 지진이 두 차례 발생했고 양산·울산단층이 위치해 앞으로도 지진 발생 가능성이 높은 지역이다.

지진 발생 인근지역의 민간건축물 내진율은 2020년 말 기준 15.6%에 그쳐 내진보강이 시급함에도 그간 민간건축물에 대한 실효성 있는 지원방안 부족으로 내진보강 추진에 어려움이 있었다.

사업대상은 지진으로 인한 붕괴 발생 시 대규모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문화, 종교, 판매, 노유자, 관광숙박 시설 등 연면적 1000㎡이상의 내진성능 미확보 다중이용건축물이며, 내진보강 공사 비용의 일부(국비 10%, 지방비 10%, 자부담 80%)를 지원한다.

2022년도에는 민간건축물 내진보강에 국비, 지방비를 합해 32억원이 지원되며, 향후 2024년까지 3년간 총 94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경북도는 기 시행하고 있는 민간건축물‘지진안전 시설물 인증 지원사업’에 더해 내진보강 공사비용을 직접 지원함으로써 민간부분 내진보강 활성화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한편, 경북도는 지진피해 발생지역의 공공시설물 내진보강 조기(2024년) 완료를 위해 올해 특별교부세 60억원을 확보하는 등 공공시설물 내진보강에도 집중하고 있다.

김중권 경북도 재난안전실장은 “민간건축물 내진보강 비용 지원으로 도민의 안전을 확보하고 재난에 대비하는 민간시설물 내진보강이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