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 전자발찌 연쇄살인' 강윤성 구속기간 열흘 더 연장

김정래 기자입력 : 2021-09-16 15:43
서울동부지법, 연장 허가

전자발찌 훼손 전후로 여성 2명 살해 혐의를 받는 강윤성이 7일 오전 송파경찰서에서 이송되고 있다. 송파경찰서는 이날 강씨를 서울동부지검에 송치했다. [사진=연합뉴스]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훼손하기 전후로 여성 2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강윤성(56) 구속 기간이 연장됐다.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3부(이곤호 부장검사)는 지난 14일 강윤성 구속기간 연장을 법원에 신청했다. 서울 동부지법은 신청 당일 강윤성 구속 연장을 허가했다.

검찰 수사 단계에서 정해진 피의자 구속기간은 10일이다. 여기에 법원이 허가할 경우 최장 10일 연장할 수 있다.

강윤성은 지난 7일 강도·살인·살인예비·사기·여신전문금융업법 총 7개 혐의로 검찰에 구속됐다.

특수강제추행 혐의로 징역 15년을 선고받고 복역하다 올해 5월 출소한 강윤성은 지난달 26일 A씨를, 29일에는 B씨를 살해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지난달 27일 오후 5시 31분께 서울 송파구 신천동 거리에서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했으며 이틀 뒤 오전 8시께 서울 송파경찰서에 2명을 살해했다며 자수했다.

강윤성은 경찰 조사에서 금전적인 문제로 범행을 저질렀다며 A씨에게 돈을 빌려달라고 요구했지만 거절당하자 말다툼 끝에 A씨를 살해했다고 진술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