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이 순찰하며 신종 범죄 대응...경찰청, 미래 치안 전략 수립

김정래 기자입력 : 2021-09-16 10:13
법제화 위한 조직·인력 준비

서울 서대문 경찰청.[사진=연합뉴스]


경찰청이 로봇 순찰 도입을 비롯한 미래치안 전략 방안을 추진한다. 과학발달로 인한 신종범죄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16일 경찰청에 따르면 최근 진교훈 차장(치안정감)을 팀장으로 모든 부서(국·관)가 참여하는 '중장기 미래 치안 전략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

경찰청 기획조정관(치안감)이 실무추진체를 운영하며 경찰개혁단장(경무관) 주관으로 기술개발, 예방치안, 안보대응 등 분야별 소분과도 만들어졌다.

경찰청은 전문가 자문을 통해 첨단 치안 시스템의 청사진을 설계한 뒤 '경찰의 날'(10월 21일)을 기점으로 중장기 미래 치안 전략을 수립한다. 중장기 전략 수립 후 내년에는 세부 추진 계획과 법제화를 위한 조직·인력을 준비할 예정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