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분의 인천시민, 민선7기 확대한 ‘주민참여예산’ 긍정적 인식 가져

(인천)강대웅·송인호 기자입력 : 2021-09-16 15:14
주민참여예산 규모 확대(14억→500억), 68.1%가 바람직 답해 응답시민 45.6% 현재 규모 적정, 29.9%는 더 큰폭 확대 원해

인천시청 전경 [사진=인천시 제공]

인천시민 대부분이 민선7기 들어 획기적으로 확대된 주민참여예산제도에 대해 긍정적으로 인식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현재 수준 이상의  유지가 필요하다고 조사됐다.

특히 주민참여예산제도를 통해 추진한 사업 중에는 안전 분야에 대한 사업 체감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시는 16일 시민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주민참여예산제를 통한 시정참여 시민 인식 조사’ 결과 민선7기 시 정부가 주민참여예산 규모를 14억에서 500억 규모로 확대한 것에 대해 응답자의 68.1%가 바람직하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시가 주요 현안에 대한 시민여론을 파악해 주요정책 수립 시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한 '소통협력분야 시민만족도 조사' 일환으로 실시됐다.

조사 결과 시정에 주민참여예산제의 비중이 커지는 것을 어떻게 생각하는 지에 대한 질문에 응답자의 68.1%가 ‘바람직하다’고 응답해 주민참여예산 제도를 통한 시민의 시정참여 기회 확대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주민참여예산 규모의 적정성에 대해서는 현재의 500억 규모가 적정하다는 응답이 45.6%, 더 확대되어야 한다는 응답이 29.9%로 조사돼 응답자의 75.5%가 현재 규모 이상으로 주민참여예산이 유지돼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응답자의 61.1%가 앞으로 주민참여예산제의 일련의 과정에 참여 할 의향이 있다고 밝혀 시의 예산 과정에 대한 주민참여의 수요가 높은 것으로 판단된다.

또한  주민참여예산제도의 활성화를 위해 가장 중요한 것으로는 선정된 사업에 대한 철저한 사후관리를 꼽았으며(36.2%) 시민참여의 확대(21.7%)와 제안사업의 질 향상(20.9%)이 뒤를 이었다.

주민참여예산으로 추진한 사업에 대해서는 ‘화재 취약기구 소화기 및 감지기 지원 사업’에 응답자의 82.8%가 시민생활에 도움이 된다고 응답했으며 ‘스마트 횡단보도 설치사업’에 대해서도 72.6%가 도움이 된다고 응답해 안전 분야에 대한 시민 체감도가 높았다.

한편, 주민참여예산제도에 대해 알고 있는지의 질문에는 응답 시민의 47.5%가 알고 있다고 응답 했으며 연령별로는 40대가 62.4%, 50대가 54.5%의 인지도를 보여 타 연령대에 비해 높은 인지도와 관심도를 보였다.

시는 그동안 주민참여예산에 대한 시민의 관심과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온·오프라인 홍보를 대폭 강화했다. 시 웹사이트와 각종 SNS 채널을 활용하고 인천이음앱, 버스, 지하철 광고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한 홍보 활성화에 주력해왔다.

이종우 시 시민정책담당관은 “민선7기의 대표적인 공약사업인 주민참여예산제도 확대가 시민 생활에 얼마나 도움이 됐는지를 확인하고 향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조사를 실시했다”면서“시의 살림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과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만큼 관련 정책이 반영될 수 있도록 예산 부서와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시민인식조사는 여론조사 기관 유니온 리서치에 의뢰해 온라인 과 전화를 통해 만 19세 이상 인천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지난 2일부터 3일간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 포인트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