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직원 1명 고용하면 월급+복지로 월 540만원 지출

최다현 기자입력 : 2021-09-16 12:00
노동비용 증가율 1.3%…금융위기 이후 최저 상여금 및 성과급 감소 영향…숙박음식업은 급여도 축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회사가 직원 1명을 고용할 경우 급여와 복지로 지출하는 비용이 월평균 540만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16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2020 회계연도 기업체노동비용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기업에서 직원 1명을 고용했을 때 발생하는 월평균 비용은 540만8000원으로 전년 대비 1.3% 증가했다.

기업체노동비용조사는 상용근로자가 10명 이상인 회사법인 기업체가 상용근로자 1명을 고용함으로써 발생하는 제반 비용을 조사한다. 급여, 상여급, 성과급 등 임금을 의미하는 직접노동비용과 퇴직급여, 4대 보험, 법정 외 복지비용, 채용·훈련비 등이 포함되는 간접노동비용으로 구성된다.

지난해 노동비용 상승률은 2004년 조사 작성이 시작된 이래 2009년(0.5%)에 이어 두 번째로 낮은 수치다.

전체 노동비용 중 직접노동비용은 428만5000원으로 전년 대비 0.8% 상승했다. 직접노동비용은 2018년 3.8%, 2019년 2.5% 상승을 기록한 데 이어 지난해에는 상승률이 급격히 둔화됐다.

고용부 관계자는 "지난해 직접노동비용 상승률 둔화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상여금과 성과급이 감소하고 숙박·음식업, 예술·스포츠 등의 업종은 정액급여와 초과급여가 감소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직접노동비용 중 정액급여 및 초과급여는 363만원으로 지난해보다 3.1% 증가했으나 상여금 및 성과급은 65만4000원으로 전년 대비 10.6% 줄었다.

간접노동비용은 112만5000원으로 3.2% 증가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채용·교육훈련비는 감소했으나 퇴직연금 연간 적립액과 사회보험료 등 법정 노동비용과 법정외 복지비용이 증가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간접노동비용 항목 중 퇴직급여는 47만2000원으로 3.4% 올랐다. 국민연금(+5000원), 건강보험료(+8000원), 고용보험료(+6000원)가 증가하면서 법정 노동비용도 39만8000원으로 4.2% 증가했다. 반면 교육훈련비용은 -27.9%, 채용 관련 비용은 -3.6% 줄었다.

산업별로는 금융·보험의 노동비용이 982만7000원으로 가장 높았고 증가율도 7.1%를 기록했다. 이어 전기, 가스, 증기 및 공기조절공급업이 916만9000원(-0.4%), 정보통신업이 612만4000원(2.3%)으로 뒤를 이었다.

코로나19의 영향이 컸던 숙박 및 음식점업(324만5000원, -4.7%), 예술·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494만4000원, -2.7%)은 직접노동비용이 감소했다. 운수창고업(420만9000원, -2.6%)은 직·간접노동비용이 모두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 규모별로는 '300인 미만' 기업은 455만6000원, 300인 이상 기업은 647만7000원을 기록했다. 직접 노동비용은 300인 미만 기업은 3711만7000원으로 300인 이상 기업(499만4000원)의 74.4%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