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부 전방위 압박에 두 손 든 카카오, “소상공인 상생안 마련 중”

정명섭 기자입력 : 2021-09-13 16:14
김범수 의장이 직접 지시한 것으로 알려져 유료화 철회 카카오모빌리티, 택시혜택 고민 카카오헤어샵 수수료 인하 가능성도 언급

카카오T 택시. [사진=카카오모빌리티 제공]

카카오와 계열사들이 구글에 이어 ‘플랫폼 규제’의 다음 타깃으로 지목되자, 소비자와 택시, 소상공인·자영업자 등과 상생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최근 유료화를 시도하다가 이용자와 택시업계의 반발로 계획을 철회한 카카오모빌리티는 택시업계에 제공할 혜택을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용실 예약 플랫폼 카카오헤어샵의 수수료를 인하하는 방안도 거론된다.

카카오 관계자는 13일 “카카오 공동체 차원에서 상생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카카오 공동체란 ‘카카오’라는 이름이 들어간 모든 계열사를 의미한다. 카카오 창업자인 김범수 의장이 직접 카카오식의 상생안을 마련하라고 계열사에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장 논란에 중심에 선 계열사는 카카오모빌리티다. 이 회사의 모빌리티 플랫폼 카카오T는 2015년 출시 후 택시 기사와 이용자를 연결해주는 무료 앱으로 주목받으면서, 국내 택시 호출 시장 점유율 80% 이상을 차지한 1위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성장했다. 그러나 압도적인 점유율이 독이 됐다. IPO(기업공개)를 앞두고 카카오T 일부 서비스의 수익화를 시도하다 이용자와 택시업계로부터 역풍을 맞았다. 실제로 최근 카카오T 택시 스마트호출 요금을 1000원(심야시간 2000원)에서 ‘최소 0원~최대 5000원(탄력요금제)’으로 바꿨다가 ‘최소 0원~최대 2000원’으로 요금 범위를 재조정했다. “택시 기본요금 3800원보다 호출비가 더 많이 드는 게 말이 되냐”는 택시업계와 이용자들의 반발 때문이다.
 

카카오T로 이용할 수 있는 공유 전기자전거. [사진=카카오모빌리티 제공]

전기자전거 대여 서비스인 카카오T 바이크의 기본요금(15분 기준 1500원)을 없애고, 분당 추가 요금을 100원에서 140~150원 올리는 방안도 철회했다. 인상안을 적용하면 1시간 이용 시 요금이 6000원에서 9000원으로 오를 전망이었다. 지난 3월엔 월 9만9000원을 내면 택시기사들에게 배차 혜택을 주는 유료 멤버십 서비스를 출시해 택시기사들의 원성을 샀다. 현재 카카오모빌리티는 상생안 중 하나로 택시기사에게 제공할 혜택을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0일 예정된 상장 주관사 선정을 위한 입찰제안서 제출 시한도 일주일 연기했다.

다만 카카오모빌리티가 준비하는 대리운전 전화콜, 렌터카, 공유 퀵보드 서비스도 중소·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는 점에서 사업이 순탄치 않을 것이란 분석이 지배적이다.

이외에도 미용실 예약 플랫폼인 카카오헤어샵도 수수료가 과도하다는 지적이 있어, 이를 인하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카카오헤어샵은 고객이 미용실을 처음 방문할 때만 25%의 수수료를 부과하고, 그 이후로는 수수료를 받지 않는다. 카카오 관계자는 “확실한 상생방안을 고민하고 있어, 확정되기까지 시간이 걸릴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은 지난 10일 “온라인 플랫폼 부작용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네이버와 카카오 등 국내 플랫폼 기업을 견제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국회에서도 더불어민주당을 중심으로 거대 플랫폼 기업을 규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사진=카카오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